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S25 "가향 액상 전자담배 판매중단"…쥴 "대화 희망"(종합)

송고시간2019-10-24 17:07

정부 사용중단 권고 후 첫 사례…타 편의점들은 '신중모드'

GS25 편의점
GS25 편의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신영 기자 =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가 나온 지 하루 만에 편의점 GS25가 일부 제품 판매 중단에 들어갔다.

유통업계에서 나온 첫 조치로 추후 다른 업체로도 판매 중단 조치가 확산할지 관심이 쏠린다.

GS25는 24일 가향 액상 전자담배 4종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날 보건복지부가 중증 폐 질환 유발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사용 중단을 권고한 이후 나온 조치다.

판매 중지 대상은 쥴 랩스의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 3종과 KT&G의 시트툰드라 1종 등 총 4종이다.

GS25는 전날 복지부의 사용중단 권고 이후 판매 중지를 결정했고 전국 가맹점에 판매대 철수 등의 조치를 담은 공문을 배포했다.

현재 진행 중인 정부의 액상 전자담배의 위해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상품의 판매를 중단하고 결과에 따라 재판매나 전체 액상 담배로의 판매 중단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다만 다른 편의점 업계는 관련 논의는 진행하고 있지만 좀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한 입장이다.

한 편의점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위해 성분을 분석해 그 결과에 따라 후속 조치를 하겠다고 밝힌 만큼 정부의 조치를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판매중단 조치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것은 점주인 만큼 본사와 점주 간 조율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쥴 랩스는 GS25의 판매 중단 방침에 대해 "쥴은 1천만명에 달하는 한국 성인 흡연자에게 일반 담배의 대안을 제공하는데 집중할 것이다. GS25와 지속해서 대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쥴 랩스는 전날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을 강하게 권고하자 "미국 질병예방센터가 발표한 폐 질환 발병의 원인 물질은 THC(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과 비타민 E 화합물"이라며 "우리 제품에는 THC는 물론 대마초에서 추출한 어떠한 화학성분이나 비타민 E 화합물이 포함돼 있지 않다는 점을 강력하게 말씀드린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GS25가 판매 중단한 가향 액상 전자담배
GS25가 판매 중단한 가향 액상 전자담배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24일 서울 시내 편의점 GS25에서 점원이 판매중단된 가향 액상 전자담배를 수거하고 있다. GS25는 정부의 사용 중단 권고에 따라 이날부터 쥴에서 생산하는 액상 담배 트로피칼·딜라이트·크리스프 3종과 KT&G의 시트툰드라 1종 등 총 4종의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 2019.10.24 jjaeck9@yna.co.kr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