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韓, 스페인 같은 교량국가 꿈꿔…평화·번영 이룰것"

한-스페인 비즈니스포럼 참석…"양국 공통의 지정학적 강점 기반으로 협력"
디지털 경제·친환경 에너지·인프라 건설 등 3대 협력방안 강조
靑 "스페인과 협력 강화…제 3국 공동진출로 한국 시장 다변화 모색"
문재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10월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식환영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10월 23일 청와대에서 열린 공식환영만찬에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한국과 스페인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관문이자 허브로, 지정학적 강점을 기반으로 협력할 분야가 매우 많다"며 "유라시아 서쪽 끝 스페인과 동쪽 끝 대한민국이 긴밀히 협력한다면 공동번영이 빠르게 실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국빈 방한을 계기로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스페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이런 내용의 기조연설을 했다.

문 대통령은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로서의 스페인은 한국이 꿈꾸는 모습"이라며 "한국도 반도국이라는 지정학적 강점을 살려 대륙과 해양을 잇고 그 힘으로 평화와 번영을 이루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은 세계를 통상의 시대로 이끈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인류 역사 최초로 '해가 지지 않는 나라'로 불렸던 저력은 오늘의 스페인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양국의 상생번영을 위한 세 가지 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디지털 경제 협력을 언급하며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와 같은 5G 기반 핵심서비스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후변화에 대응한 친환경 에너지 협력을 제시하며 "제조업을 기반으로 하는 양국에 도전이자 기회"라며 '스페인 기업은 한국에서 성공적으로 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했고, 한국 기업도 스페인에서 1천㎿급 대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세 번째로는 건설·인프라의 제3국 공동진출을 제안했다.

이는 유럽 내 핵심 경제협력 파트너로서 스페인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유럽·중남미·중동·북아프리카 진출 핵심국인 스페인과 협력해 한국의 시장을 다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10월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이 10월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또 "양국의 교역은 지난해 역대 최고 수준인 55억 달러를 달성했고, 지난해 증편된 양국 직항노선은 양국을 더 가깝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인들은 세르반테스, 피카소, 가우디 등 스페인의 예술을 사랑하고, 기독교 문화와 이슬람 문화가 공존하는 스페인의 모습에 매료됐다. 열정적인 스페인의 축구를 부러워한다"며 "스페인에서도 지금 케이팝, 한국 영화, 한식을 즐기는 국민이 많아지고 있으며 태권도 강국으로 도약하고 있다"면서 문화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 세기 전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라스팔마스 섬에서 한국이 원양어업 기지를 열 때 그곳은 아주 먼 곳이었지만, 지금은 바로 옆 테네리페 섬에서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할 정도로 가까워졌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스페인의 작가 발타사르 그라시안은 '친구를 갖는다는 것은 또 하나의 인생을 갖는다는 것'이라고 했다"며 "양국은 역사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높은 경제발전과 성숙된 민주주의를 이뤘다. 많이 닮았고, 진정한 친구가 됐다"고 떠올렸다.

이어 "4차 산업혁명, 기후변화, 양극화를 비롯해 전 세계가 직면한 도전 앞에서도 양국은 서로를 통해 이겨낼 수 있는 용기와 힘을 더하게 될 것"이라며 "양국의 우정은 오랫동안 단단하게 이어질 것이며, 서로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펠리페 6세 국왕, 양국 산업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350여명의 양국 정부·공공기관 인사 및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양국 정상의 비즈니스 포럼 공동 참석은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방문 시 개최된 한-스페인 비즈니스 포럼 참석 이후 처음이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4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