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화성 8차ㆍ10차 사건서 이춘재 DNA 미검출"

"타지역서 채취된 증거물이어서 애초 검출 가능성 적어"
"이춘재 진술 일관성 있어…2차 사건 DNA 분석은 진행중"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강영훈 기자 =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 이춘재(56)의 DNA가 화성 8차 사건 증거물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이춘재 자백 신빙성 검증 박차…당시 형사도 조사 (CG)
이춘재 자백 신빙성 검증 박차…당시 형사도 조사 (CG)[연합뉴스TV 제공]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24일 브리핑에서 "최근 국과수로부터 이춘재의 DNA를 비롯해 다른 남성의 DNA는 나오지 않았다는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 박모(당시 13세) 양의 집에서 박 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이 사건은 과거 범인이 검거돼 처벌까지 끝났지만 이춘재는 이를 포함해 10건의 화성사건 모두와 충북 청주 등에서 저지른 4건 등 14건의 살인과 30여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고 지난달 자백했다.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모(62)씨는 "경찰의 강압 수사때문에 거짓자백을 하고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며 재심 청구를 준비중이다.

이에 경찰은 이춘재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고자 현재 남아있는 8차 사건 당시 증거물인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토끼풀과 다른 지역에서 발생하기는 했으나 이 사건과 유사한 수법의 미제절도사건에서 용의자 흔적이 남은 것으로 추정되는 창호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었다.

국과수는 또 앞서 분석을 진행한 10차 사건의 증거물에서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최종 통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8차 사건 증거물은 이미 당시에도 의미가 없는 것으로 판단한 것이어서 애초부터 피의자의 DNA가 나올 가능성이 적었다"며 "10차 사건 증거물은 일부 분석 결과가 나온 다른 사건들보다 앞서 분석을 의뢰했지만 국과수에서 애매한 부분이 있다고 해서 몇차례 정밀분석을 진행했고 최근 피의자의 DNA가 나오지 않았다는 결과를 최종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이춘재의 DNA가 증거물에서 나온 사건은 화성 사건의 3, 4, 5, 7, 9차 사건 등 모두 5건이다.

2차 사건 증거물에 대한 DNA 분석은 현재 진행 중이다.

이춘재가 자백한 살인사건 중 1989년 7월 18일 화성군 태안읍에서 발생한 김모(당시 9세) 양의 실종사건에 대해서는 경찰이 현재 그의 시체유기 장소 등을 조사하고 있다.

브리핑장 향하는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
브리핑장 향하는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수사상황 브리핑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10.24 xanadu@yna.co.kr

이춘재는 이 사건과 관련 자신이 김 양을 살해했고 인근에 유류품과 함께 김 양의 시신을 유기했다고 자백했다.

그러나 그가 지목한 장소와 실제로 유류품이 발견된 장소와는 거리가 100여m 이상 차이가 있어 경찰은 이춘재의 기억이 왜곡됐을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당시 경찰은 김 양이 실종된 지 5개월여가 지난 뒤 인근 야산에서 치마와 책가방 등 10여점의 유류품을 발견했고 이 가운데 7점에 대한 감정을 의뢰해 3점에서 인혈반응이 나왔지만 혈액형은 판정 불가라는 결과를 통보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경찰은 그러나 이처럼 김 양의 유류품이 발견된 사실을 김 양의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수사관들에게 유류품 발견 사실을 왜 알리지 않았는지에 관해 물어봤지만 너무 오래돼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해 그 이유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이춘재는 자백한 사건들에 대해 현재까지 일관성 있게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입건 이후 신문조서를 작성하고 사건별 중요사안에 대해 보강조사를 하고 있다"며 "피의자의 범행동기에 대해서는 조금 더 조사한 뒤에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zorb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4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