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게이트 몸통' 조국 수사 차례"…'文대통령 사과' 압박(종합)

송고시간2019-10-24 17:15

"조국·공수처 같은 운명…더이상 못 버티니 공수처 포기하라"

"북한 바라기", '비리 복마전'…文정부 대북·신재생에너지 정책 비판

"정경심 구속에 우파 유튜버 공신…구글 '노란딱지' 인위적 개입 의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되자 '조국 게이트'의 몸통은 사실상 조 전 장관이라고 주장하면서 검찰 수사를 압박했다.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거듭 요구했다.

조 전 장관 사퇴로 수그러드는 듯했던 반(反)조국 여론에 다시 한번 불씨를 댕겨 정국 주도권을 잡기 위해 대여공세 수위를 바짝 높인 모양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은 정권 실세들이 가담한 권력형 범죄, 권력형 게이트를 보다 철저히 수사해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며 "이제라도 문 대통령은 명백한 과오를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나경원 "이젠 조국 차례" vs 이인영 "재판통해 진실 밝혀지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경심 교수의 구속은 사필귀정으로, 조국 게이트 수사가 이제야 본궤도에 올라 진실규명이 이제부터 시작됐다"며 "검찰이 눈치 볼 것도 주저할 것도 없이 게이트의 몸통인 조국 전 민정수석을 수사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 임명 당시) '명백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 말에 어떻게 책임질 것인지 다시 한번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24 cityboy@yna.co.kr

한국당은 또한 조 전 장관 문제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저지 논리와도 연계했다. 대통령이 인사권을 갖고,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쥔 공수처는 검찰개혁의 근본 취지와 어긋난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검찰을 못 믿겠다며 공수처가 필요하다고 하더니, 이제는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 판결처'를 만들겠다고 할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검찰이 살아 있는 권력에도 칼을 들이대게 만드는 게 검찰개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수석의 운명이나 공수처의 운명이나 같은 운명"이라며 "더이상은 못 버티니 공수처를 포기하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공수처 설치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막기 위한 여론전에도 주력하고 있다. 특히 우파 유튜브 채널이 공수처 반대 논리를 전파하는 데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독려하는 한편, 구글 측에서 우파 유튜브 채널에 '노란딱지'를 붙여 탄압하고 있다는 주장도 이어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당 미디어특위와 여의도연구원이 주최한 '유튜브 노란딱지,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그나마 정경심씨 구속에 이르기까지 힘이 됐던 것은 광화문 국민들과 우파 유튜버들이 공신"이라며 "정부 입장에서 가장 미운 대상은 우파 유튜버들일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하지만 구글의 '노란딱지'가 우파 유튜버들을 위축되게 한다"며 "우파 유튜버들이 받은 노락딱지에 인위적인 개입이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 구글은 합리적인 정책으로 우파 유튜버들이 불의의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유튜브 노란딱지' 간담회에서 인사말하는 나경원
'유튜브 노란딱지' 간담회에서 인사말하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긴급전문가 간담회 '유튜브 노란딱지, 무엇이 문제인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0.24 toadboy@yna.co.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지시를 고리로 정부의 대북관계 등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한국관광공사는 900억원을 대출받아 금강산 관광에 뛰어들었는데 매년 17억원씩 이자가 불어나 현재는 1천억원 이상 국민의 빚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북한에 홀대를 받으면서도 내년도 남북협력기금을 당초보다 10% 증액시킨 이 정권의 '북한 바라기', '조선인민공화국 바라기'가 도를 지나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미경 최고위원은 황교안 대표의 계엄령 선포 논의 의혹을 폭로한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을 겨냥해 "임 소장은 커밍아웃한 동성애자라고 한다"며 "군인권센터라고 이름 붙였지만 우리 국방력을 약화하려는 의도를 갖고 만든 군 공격 단체가 아닐까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또한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에너지정책 파탄 및 진상규명 특위' 2차 회의를 열어 정부의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비판했다.

김기선 의원은 친문(친문재인)·좌파단체 인사들이 주도하는 '공공상생연대기금' 총 출연금 505억원 가운데 절반이 넘는 358억원을 한국전력 및 산하 발전사들이 냈다"며 "빚더미에 앉은 한전이 할 짓이 아니며, 강제상납 의혹이 짙어서 감사원 감사청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태양광 발전으로 국토가 무참히 파괴돼 시골 마을의 경우 주민 공포가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또 한축으로는 신재생에너지 사업 이면에 좌파 마피아들의 나눠 먹기 비리 복마전 펼쳐져 부패한 냄새가 온나라를 뒤덮을 만큼 지독하다"고 비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