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년간 ECB 이끈 마리오 드라기 '슈퍼 마리오'로 기억될까

송고시간2019-10-24 11:15

2012년 런던 연설로 유로존 위기 탈출 기여…돈 풀기 정책 한계론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이달 말 ECB를 떠난다.

드라기 총재는 유럽연합(EU)이 재정 위기에 빠져있던 2011년 11월 장클로드 트리셰 총재에 이어 유럽 통화 당국의 사령탑을 맡아 8년간 유럽 경제의 격동기를 헤쳐왔다.

24일(현지시간) ECB 총재로서 마지막 통화정책회의 주재를 앞둔 드라기 총재에 대한 평가는 분분하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 총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유로존 구한 슈퍼 마리오"

드라기 총재를 '슈퍼 마리오'로 칭하며 호평하는 이들은 드라기 총재가 2012년 7월 영국 런던에서 한 연설이 유로존을 구했다고 입을 모은다.

당시 투자자들은 그리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EU 국가들의 극심한 부채로 인한 채무불이행(디폴트)과 유로존(유로화 사용 국가)의 붕괴에 대한 우려 때문에 유럽 채권 매입을 꺼리고 있었다.

취임 후 1년도 되지 않은 드라기 총재는 이 연설에서 "ECB는 위임받은 권한 안에서 유로를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할 준비가 돼 있다"며 "나를 믿어달라. 조치는 충분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 연설은 일종의 전환점이 돼 즉각적으로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유로존은 투자자 신뢰를 회복하는 데 성공했고 투자자들은 다시 유럽 채권 매입을 시작했다.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는 유럽 재정위기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했다며 드라기 총재를 2012년 올해의 인물로 선정하기도 했다.

영국계 분석기관 TS롬바드의 애널리스트 콘스탄틴 프레이저는 "드라기 총재가 중앙은행 총재이자 재능 있는 정치인이 아니었다면, EU는 아마도 오늘날 매우 다른 상황에 놓여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 여전히 어두운 유럽 경제 전망에 ECB 분열 초래 비판도

드라기 총재는 장기대출(LTRO)에 이어 목표물 장기대출프로그램(LTRO)을 시행해 은행권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채권 매입에 제한이 없는 무제한 국채매입프로그램(OMT)을 도입했다.

TLTRO는 실물경제에 대한 대출(주택담보대출 제외)을 더 많이 하는 은행에 싼 이자로 돈을 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또 드라기 총재는 시중 은행이 ECB에 자금을 예치할 때 적용하는 하루짜리 초단기 예금금리를 처음으로 마이너스(-)대로 낮췄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유로존의 인플레이션은 목표치인 2%에 계속해서 못 미쳤다.

미중 무역전쟁,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제조업 경기 둔화 등 수많은 악재로 향후 유럽 경제 전망은 그리 밝지 않은 상황이다.

게다가 유럽 경제의 버팀목이 돼왔던 독일마저 경기침체에 돌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최근 확산되고 있다.

그간 ECB가 시행한 통화 완화 정책의 실효성에 대한 회의론도 제기된다.

특히 지난달 ECB가 자산매입프로그램을 재개하겠다고 밝히면서 ECB 내부에서도 그 규모와 효과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ECB의 양적 완화 정책에 반대해온 독일 측 이사는 지난달 ECB의 양적 완화 재개 결정에 반대해 사퇴하기도 했다.

독일 투자은행 베렌버그의 플로리안 헨스 유로존 담당 이코노미스트는 지난달 ECB의 발표와 관련해 "ECB 내 심각한 분열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마리오 드라기 현 ECB 총재와 크리스틴 라가르드 차기 ECB 총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리오 드라기 현 ECB 총재와 크리스틴 라가르드 차기 ECB 총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은 과제는 내달 1일 새 총재로 취임하는 크리스틴 라가르드 전 국제통화기금(IMF) 총재에게 넘겨질 예정이다.

라가르드 전 IMF 총재는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면서 기본적으로는 드라기 총재의 통화정책 기조를 고수할 뜻을 시사한 바 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201049300017

title : 고도비만 사회적 비용 매년증가…2013년 7천억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