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페인 국왕 부부, 서울시 명예시민 됐다(종합)

송고시간2019-10-24 13:37

박원순 "스페인의 모든 분을 서울시민으로 모시는 것"

스페인 국왕(가운데) 부부와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
스페인 국왕(가운데) 부부와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

[촬영 김지헌]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스페인 국가원수가 '천만 서울'의 일원이 됐다.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레티시아 왕비는 24일 시청사를 찾아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명예시민증을 받았다.

박 시장은 수여식에서 "스페인이 금융, 건설, 인프라, 스타트업 분야에서도 굉장히 우수한 나라인 것을 한국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 같다"며 "국왕님이 여러 분야 협력이 가능하다는 얘기를 해주셨고, 양국 관계가 더 깊어질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는 "서울은 세계에서 '도시의 도시'라고 할 수 있는 대표적 도시"라며 "빅데이터나 사물인터넷을 비롯한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하는 스마트 도시로서의 모습은 스페인이 배워야 하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어 "스페인과 한국은 신기술을 활용해 시민의 삶을 개선한다는 목표를 공유한다"며 내년 한국-스페인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양국 교류를 더욱 돈독히 하자고 다짐했다.

스페인 국왕 내외에게 명예시민증을 주는 박원순 서울시장
스페인 국왕 내외에게 명예시민증을 주는 박원순 서울시장

[촬영 김지헌]

명예시민증 수여식에는 스페인의 호세프 보렐 외교부 장관, 마리아 레예스 산업통상관광부 장관, 이그나시오 모로 주한 스페인 대사 등이 참석했다.

수여식에 앞서 박 시장은 시장실 벽의 실시간 상황관리용 대형 스크린인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시연하고 펠리페 6세와 '서울시와 스페인 도시 간 교류협력 강화'를 주제로 비공개 면담했다.

펠리페 6세는 부친 카를로스 1세에 이어 2014년 6월 즉위했다. 왕세자 신분이던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 누나 크리스티나 공주의 요트 경기 참관을 위해 서울을 찾았고 이번이 두 번째 방문이다.

레티시아 왕비는 결혼 전 스페인 국영방송 TVE의 뉴스 앵커로 활동했다. 2004년 5월 왕세자이던 펠리페 6세와 혼인했다.

올해 유럽 왕가의 서울시 방문은 3월 벨기에 국왕, 5월 덴마크 왕세자에 이어 스페인 국왕이 세 번째다.

박 시장은 "서울시와 스페인 도시 간의 우호 교류가 더욱 확대되길 바란다"며 "국왕 내외가 서울시 명예시민이 되는 것은 스페인의 모든 분을 서울시민으로 모시는 것"이라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