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아베 면담서 일정한 결과 나올것"…한일정상회담 기대감

"일본 정치권, 한일관계 이대로 가선 안된다는 생각 갖기 시작해"
프레스센터 찾은 이낙연 총리
프레스센터 찾은 이낙연 총리(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의 프레스센터를 방문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동안 TV에서 이 총리의 뉴스가 방송되고 있다. 2019.10.23 kimsdoo@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는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면담 전망에 대해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아베 면담의 목표는 '대화 분위기 조성'이라며 '로키' 모드를 유지해 온 이 총리가 구체적인 성과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한일정상회담 성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서 방일 동행기자단과 만나 전날 궁중연회에서 아베 총리와 인사를 나눈 사실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면담에서 어떤 결과를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그건 내일 가봐야 알겠다"라며 "내일은 내일의 (기사)거리가 있을테니 걱정 마시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 총리는 24일 오전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한일 관계가 1년 가까이 갈등을 거듭한 상황에서 대통령의 친서는 그 자체로 관계 개선의 시그널로 볼 수 있다. 친서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일 관계·대화의 필요성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

이 총리는 면담에서 이런 친서 전달을 포함해 우리 정부의 관계 개선 의지를 표명할 예정이다.

이번 면담에서 당장 강제징용 배상, 일본 수출규제 조치, 한국의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결정 등 구체적 현안 해결은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이 총리가 꽉 막힌 양국 관계를 해결하기 위한 정상 간 만남의 필요성을 이야기하고 아베 총리가 이에 대해 일정 정도의 공감대를 보인다면 이후 양국 대화의 동력을 유지하며 문제 해결을 위한 접점 모색에 본격적으로 나설 수 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비공개로 이뤄진 일한의원연맹의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회장,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간사장 면담에 대해서도 간단히 소개했다.

이 총리는 "서로 지혜를 짜내서 이 상황을 타개해나가자는 이야기들을 주로 나눴다"며 "상황을 타개하고자 하는 진지한 마음을 제가 읽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기본적으로는 3가지의 문제가 놓여 있습니다만 '지혜를 짜내면 하나씩 하나씩 풀어갈 수도 있겠다' 하는 작은 희망 같은 것을 갖게 됐다"고 언급했다.

3가지 문제란 강제징용 배상, 수출규제, 지소미아 종료 등 양국 현안을 의미한 것으로 보인다.

이 총리는 양국 관계에 대한 일본 현지의 분위기에 대해 "정치권만 놓고 말씀드리면 여전히 어렵다는 건 있지만 '이대로 갈 수 없다, 이대로 가선 안 된다'는 생각을 갖기 시작하신 것 같다"고 전했다.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이낙연 총리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이낙연 총리(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일본을 방문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일본 도쿄 주일한국문화원에 마련된 동행기자단 기자실을 방문,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0.23 kimsdoo@yna.co.kr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3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