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25일 교육관계 장관회의…대입제도 개편논의 속도

'정시 확대' 포함 개편안 논의할 듯…유은혜 사회부총리 등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0월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5일 청와대에서 교육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23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교육만을 주제로 장관들을 불러 회의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이 전날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대입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 논의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른 장관 중에는 누가 참석할지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가 내달 중 정시 비중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한 만큼 이를 앞두고 부처 장관들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것이 회의 개최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이후 곧바로 장관회의 개최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시 확대 방침을 두고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찬반이 엇갈리는 데다 교육계 일부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점을 감안, 정부가 빠르게 대응해 현장의 혼선을 최소화하려는 모습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전날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 학생부종합전형 보완방안 등도 논의 주제가 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시 비중 확대뿐만이 아닌 입시제도 개편 전반을 두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3 1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