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군국주의 부활 꿈꾸나…보수세력 '메이지의 날' 복원 추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11월 3일은 '문화(文化)의 날'로 공휴일이다.

이날은 제122대 메이지(明治) 일왕의 생일로, 1947년까지는 '메이지절'(明治節)로 불리는 국경일이었다.

그러나 태평양전쟁을 일으킨 일제가 패전한 뒤 일본을 잠정 통치한 연합국군총사령부(GHQ)가 일왕을 신(神)으로 여기는 종교인 '국가 신토'(神道)의 색채가 강하다는 이유로 '메이지절'의 개폐를 요구해 1948년부터 '문화의 날'로 변경돼 명맥을 유지했다.

1867년부터 1912년까지 재위한 메이지 일왕은 264년간의 에도(江戶) 막부 체제를 끝내고 실권 없는 존재로 전락해 있던 일왕(天皇·덴노)의 존재를 국가권력의 중심으로 올려놓은 메이지 유신(維新)의 주인공이다.

그의 재위 시기에 일본은 한국을 병탄했다.

도쿄 신주쿠 메이지 신궁 외원(外苑)에 있는 세이토쿠(聖德)기념회화관 전경. 1926년 지어진 이 회화관은 메이지 일왕 부부의 생애와 당시 있었던 주요 사건을 연대순으로 그린 80장면의 회화를 전시한다. 전시작 중에는 일제의 조선 병합을 다룬 작품도 있다.
도쿄 신주쿠 메이지 신궁 외원(外苑)에 있는 세이토쿠(聖德)기념회화관 전경. 1926년 지어진 이 회화관은 메이지 일왕 부부의 생애와 당시 있었던 주요 사건을 연대순으로 그린 80장면의 회화를 전시한다. 전시작 중에는 일제의 조선 병합을 다룬 작품도 있다.

23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민간단체 '메이지의 날 추진협의회'는 오는 30일 '메이지의 날' 명칭 복원을 지지하는 100만명의 서명을 집권 자민당 의원들로 구성된 '메이지의 날 실현을 위한 의원연맹'에 전달한다.

추진협의회는 이를 계기로 '문화의 날' 명칭을 '메이지의 날'로 바꾸기 위한 국경일법 개정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촉구할 예정이다.

이는 메이지 시기의 '영광'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일본 내 보수세력의 움직임과 맞물려 주목된다.

자민당 일부 의원들은 지난해 메이지 개원 150년을 맞아 '메이지의 날 실현을 위한 의원연맹'을 발족하는 등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메이지 시기에 일본 근대화가 진행된 점을 들어 향후 일본 발전에도 메이지 시대의 정신을 살려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 연맹이 작년 12월 마련한 국경일법 개정 원안은 종전 후 정착된 문화의 날의 의미를 그대로 뒀다.

그러고는 '근대화를 완수한 메이지 이후를 회고하며 자유와 평화를 사랑하고 문화를 장려해 미래를 개척한다'는 취지를 담았다.

국가공안위원장을 지낸 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메이지의 날 실현을 위한 의원연맹' 회장은 산케이에 "메이지는 선인의 꾸준한 노력으로 근대화 초석을 쌓은 시대였다"면서 "앞으로도 미래를 향해 같은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 일본 국민이 다 같이 생각을 하는 날로 삼고 싶다"고 말했다.

산케이는 이 연맹이 일본유신회 등 다른 정당을 끌어들여 초당파의원연맹으로 세력을 키운 뒤 내년 정기국회에 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3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