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에르도안, 소치서 회담…터키 시리아내 군사작전 중점 논의

크렘린 "복잡하고 긴 회담 될 것"…美중재 터키-쿠르드 휴전 마지막 날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남부 휴양 도시 소치에서 22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방러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렸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회담은 소치의 대통령 관저 '보차로프 루체이'에서 이날 오후 1시 30분께부터 시작됐다.

양국 정상은 단독, 확대 회담을 잇따라 열고 기자회견을 통해 회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회담의 최대 의제는 최근 터키군의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으로 인한 시리아 상황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을 시작하며 "시리아 상황이 아주 복잡한 가운데 우리의 오늘 만남과 협의가 아주 필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회담에 앞서 양측의 협의가 "폭넓고 복잡하며 길게 이뤄질 것"이라며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페스코프는 "러시아는 시리아 북동부 정세를 논의하면서 현 상황을 더 잘 이해하고 터키의 계획에 대한 정보를 얻고 이를 시리아 사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전체적 계획과 조율하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쿠르드 민병대 격퇴를 위한 터키의 시리아 내 군사작전에 대해, 자국 안보에 대한 터키의 우려를 이해하지만 터키 측의 행동이 시리아 사태의 평화적 해결 과정에 방해가 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터키는 자국에 안보 위협이 되는 쿠르드 민병대 격퇴를 명분으로 이달 9일부터 시리아 북동부 지역으로 진격해 '평화의 샘'으로 불리는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쿠르드가 장악하고 있던 시리아 북동부 도시들을 점령하며 진격을 계속하던 터키군은 지난 17일 미국의 중재로 시리아 정부와 손잡은 쿠르드와 5일 동안 조건부로 휴전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휴전 합의는 22일 밤 종료된다.

터키는 휴전 합의 종료 때까지 쿠르드 민병대가 터키와 접경한 시리아 북동부에 설정된 폭 30km의 '안전지대'(완충지대)를 떠나지 않으면 군사작전을 재개하겠다고 경고한 상태다.

시리아 북동부에 주둔하고 있던 미군은 터키군의 시리아 진격 이후 철수를 시작해 시리아 남부와 이라크 등으로 이동하고 있다.

러시아는 미군이 떠난 시리아에서 터키와 시리아 정부·쿠르드 간 협상의 중재자 역할을 수행하며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만난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만난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2 2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