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한일 의인' 이수현 추모…"인간애는 국경도 넘는다"

"50년 안되는 불행한 역사로 1천500년 우호 역사 훼손은 어리석어"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 방문한 이낙연 총리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 방문한 이낙연 총리(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방문해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승객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를 찾아 추모하고 있다. 2019.10.22 kimsdoo@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지하철역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 씨 추모비를 찾았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 신주쿠(新宿)구 JR신오쿠보(新大久保)역에 있는 추모비에 국화 다발을 바쳤다.

검은색 정장에 검은색 타이 차림의 이 총리는 두 손을 모은 상태에서 묵념한 뒤 10초가량 추모비를 응시했다.

2001년 동일본여객철도가 세운 추모비에는 '한국인 유학생 이수현 씨, 카메라맨 세키네 시로(關根史郞) 씨는 선로에 떨어진 사람을 발견하고 자신들의 위험을 무릅쓴 채 용감히 선로에 뛰어들어 인명을 구하려다 고귀한 목숨을 바쳤다. 두 분의 숭고한 정신과 용감한 행동을 영원히 기리고자 여기에 이 글을 남긴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고 이수현 씨는 일본에서 어학연수 중이던 2001년 1월 26일 전철역에서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남성을 구하려고 일본인 세키네 시로 씨와 함께 선로에 내려갔으나 세 명 모두 열차에 치여 목숨을 잃었다.

다른 사람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위험을 무릅쓴 이씨의 행동은 당시 개인주의가 만연한 일본 사회에 충격과 감동을 안겼다.

특히 역사적으로 갈등의 뿌리가 깊은 한국인이 일본인을 구하다 숨졌다는 점에서 한일 양국에 추모 분위기가 형성됐으며 이씨는 양국 우호 관계를 상징하는 존재가 됐다.

이씨의 부친 고 이성대 씨는 생전에 한일 가교 역할을 하고 싶어했던 아들의 뜻을 이어받아 2002년 'LSH 아시아 장학회'를 설립해 장학사업을 벌였으며 2015년 한일 친선 교류에 기여한 공로로 일본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았다.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 묵념하는 이낙연 총리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 묵념하는 이낙연 총리(도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 신주쿠(新宿) 신오쿠보(新大久保)역을 방문해 2001년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승객을 구하다 숨진 '고(故) 이수현 의인 추모비'를 찾아 묵념하고 있다. 2019.10.22 kimsdoo@yna.co.kr

이 총리의 이날 방문 역시 한일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양국 우호 관계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되새기고자 이뤄진 것으로 해석됐다.

이 총리는 방문을 마친 뒤 한국 취재진과 만나 "인간애는 국경도 넘는다는 것을 두 분의 의인이 실천해 보이셨다"며 "그러한 헌신의 마음을 추모하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두 나라는 길게 보면 1천500년의 우호·교류의 역사가 있고, 불행한 역사는 50년이 안 된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처럼 50년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천500년에 걸친 우호·협력 역사를 훼손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이 총리의 헌화 현장에는 NHK, 교도통신 등 일본 현지 언론들도 취재에 나서며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2 1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