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텍 연구팀 장내 미생물 신호 전달 구조 규명

송고시간2019-10-22 11:33

미국 학술지 '블러드' 표지
미국 학술지 '블러드' 표지

[포항공과대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장내 미생물이 어떻게 몸 전체에 신호를 보내는지 밝혀냈다.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는 22일 융합생명공학부 이승우 교수, 박윤지 연구교수, 통합과정 이승원·김혜강씨 연구팀이 장내 미생물 신호가 인체 다른 조직에 전달되는 구조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사람 몸에는 2천여종에 이르는 미생물이 살고 있다.

개수로 수백조에 이르는 이 미생물은 대부분 장내에 있지만 미생물에 의한 작용은 몸 전체에 나타난다.

소화작용을 통해 영양분을 만들어 삶을 이어가게 하는 핵심적 역할을 한다.

장내 미생물이 장뿐만 아니라 폐, 간, 뇌, 골수 등 다른 조직에서 생명현상을 조절한다는 연구결과는 나와 있다.

그러나 장내 미생물 신호가 온몸으로 전달되는 방법이나 신호를 받아들여 면역세포를 만들어내는 방법에 대한 해답은 나와 있지 않았다.

포항공대 연구팀은 장내 미생물이 골수 조혈작용을 조절해 백혈구를 만들어냄으로써 면역력을 조절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 과정에서 장내 박테리아 DNA(유전자)를 포함하는 미생물 신호가 혈류로 이동해 골수에 있는 CX3CR1+ 단핵구세포에 인식된다는 것을 밝혀냈다.

또 이를 통해 생성된 사이토카인 골수 조절작용이 일어난다는 구조를 발견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혈액학회 학술지 '블러드'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이승우 포항공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풀리지 않았던 장내 미생물 신호가 어떻게 장을 넘어서 전신조직 반응을 조절하는가에 대한 메커니즘을 처음으로 규명한 것"이라며 "장내 미생물 신호 전달 경로를 이용하면 체내 다른 조직 면역반응을 조절하거나 암, 염증성 질환 치료에 응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우 포항공대 교수
이승우 포항공대 교수

[포항공과대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