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에버랜드, 핼러윈데이 맞아 특별 체험이벤트 마련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11월 17일까지 핼러윈 축제를 여는 에버랜드가 취향별로 골라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핼러윈체험코스를 마련했다.

에버랜드 '핼러윈 호러클럽 뮤직파티'
에버랜드 '핼러윈 호러클럽 뮤직파티'[에버랜드 제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6일 오후 7시 10분부터 에버랜드 블러드시티3 특설무대에서는 호러와 디제잉이 결합한 신개념 클럽 뮤직파티 ''호러클럽 피어 더 나이트'가 열린다.

이태원, 홍대 등 클럽에서 활동 중인 DJ 비쿼즈(BEQUZ), MC 욱시(WOOXI)가 출연해 라이브 음악과 화려한 조명, 퍼포먼스 등이 어우러진 디제잉쇼를 펼친다.

핼러윈데이 당일인 31일 오후 5시부터 서울 이태원에서는 에버랜드 좀비들의 깜짝 어택 이벤트가 특별히 진행된다.

이태원 제일기획 사옥 앞 광장에서 펼쳐지는 좀비 어택에서는 실제 에버랜드 블러드시티3에 출몰하는 좀비들이 등장해 시민들과 포토타임을 진행하고, 선착순 200여 명의 시민에게 좀비 분장 체험 기회를 무료로 제공한다.

즉석 인증샷 이벤트를 통해 다음 달 17일까지 핼러윈 축제를 직접 관람할 수 있는 에버랜드 이용권도 선물로 증정한다.

짜릿한 핼러윈 위키드 퍼레이드
짜릿한 핼러윈 위키드 퍼레이드[에버랜드 제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에버랜드 티익스프레스 앞 광장 무대에서는 으스스한 음악에 맞춰 좀비들이 '칼군무'를 펼치는 '크레이지 좀비 헌트' 공연이 매일 펼쳐진다.

가족 단위 방문객을 위해 핼러윈데이를 상징하는 호박등 '잭오랜턴(Jack-o'-lantern) 만들기 체험 행사(체험비 1인당 1만5천원)가 11월 3일까지 매일 진행된다.

올해 새로 선보이는 주간 대표 공연 '에버랜드 핼러윈 위키드 퍼레이드'에서는 유령, 해골, 마녀, 호박 등 귀여운 악동 캐릭터들이 등장해 중독성 있는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행진한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22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