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경, 기름 '지문' 분석해 연료유 유출 기관사 검거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해경이 사람의 지문과 같은 기름의 유지문(油指紋·Oil fingerprinting)을 감식해 바다에 기름을 유출한 60대 기관사를 검거했다.

기름 유출한 예인선
기름 유출한 예인선[여수해경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여수해양경찰서는 바다에 기름을 유출한 뒤 도주한 혐의(해양환경관리법 위반)로 예인선 J호 기관사 A(69)씨를 검거했다고 22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14일 새벽 돌산읍 계동 인근 해상에 연료유(벙커-A) 50ℓ를 유출한 뒤 방제 조치를 하지 않고 평택항으로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름이 유출되자 해경 방제정 등 유관기관 선박 4척이 동원돼 펜스형 흡착재와 방제 기자재 160kg을 사용해 기름을 걷어냈다.

해경은 기름 시료를 채취해 서해지방해경청에 분석을 의뢰한 뒤 선박 122척의 행적을 수사했다.

5월에도 여수 해상에서 오염사고 전력이 있던 J호가 용의 선상에 올랐고, 해양오염사고 전문 조사관 2명이 평택항에 있던 A씨를 검거했다.

유지문은 수천 종의 화학물질로 구성된 기름이 원유 산지와 생성조건에 따라 다른 점이 사람 지문과 비슷한 데서 유래됐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2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