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로·신진 음악가의 하모니…'대한민국예술원음악회'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예술원이 오는 26일 오후 8시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올해 제8회 대한민국예술원 음악회를 연다.

국내 정상급 원로 음악인과 촉망받는 신진 연주자들이 창작곡을 비롯해 가야금 산조, 성악, 피아노 3중주곡 등 다양한 분야를 넘나드는 협연을 선사한다.

황영금(성악), 이재숙(가야금), 서계숙(피아노), 나덕성(첼로), 백병동(작곡), 장혜원(피아노), 김성길(성악), 김남윤(바이올린) 등 예술원 음악 분과 회원 8명과 곽노희(피아노), 김문철(피아노), 최지호(첼로), 나정혜(피아노), 김선옥(장구), 배경환(피아노) 등 객원 연주자 6명이 참여한다.

대한민국예술원 음악회
대한민국예술원 음악회황영금(성악), 이재숙(가야금), 서계숙(피아노), 나덕성(첼로), 백병동(작곡), 장혜원(피아노), 김성길(성악), 김남윤(바이올린)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서계숙의 '라흐마니노프의 여섯 손을 위한 로망스'를 시작으로 백병동 작곡 '첼로와 피아노를 위한 다섯 개의 소품', 바리톤 김성길의 독창 '둘시네아 공주를 향한 돈키호테'를 선보인다.

이어 이재숙이 가야금 '17현 가야금과 장구를 위한 춘설', 소프라노 황영금은 '샘터, 헌사, 이기고 돌아오라' 오페라 아이다 1막, 나덕성, 장혜원, 김남윤은 훔멜의 바이올린·첼로·피아노 트리오 유령 12악장을 들려준다.

예술원은 문화 나눔을 실천하기 위해 음악회에 한 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 등 문화 소외계층 130여 명을 초청할 예정이다.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2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