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리산 가을, 하동을 걷다'…26일 지리산 회남재 숲길 걷기

하동 삼성궁∼회남정∼악양·묵계초·삼성궁 10∼12㎞ 등 3개 코스
지리산 회남재 숲길
지리산 회남재 숲길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하동=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가을 숲길에 빠져 보세요"

경남 하동군은 26일 지리산 청학동과 슬로시티 악양면을 잇는 해발 740m 회남(回南)재 일원에서 '2019 지리산 회남재 숲길 걷기' 행사를 연다고 22일 밝혔다.

회남재는 경의사상을 실천철학으로 삼은 조선시대 선비 남명(南冥) 조식(曺植·1501∼1572) 선생이 후학을 양성하던 산청 덕산에서 악양이 명승지라는 말을 듣고 1560년경 이곳을 찾았다가 돌아갔다고 해서 붙여졌다.

이 고갯길은 조선시대 이전부터 하동시장·화개장터를 연결하는 산업활동 통로다.

또 산청·함양 등 지리산 주변 주민들이 널리 이용하던 소통의 길이었다.

지금은 주변의 뛰어난 풍광을 즐기며 등산과 걷기 동호인으로부터 사랑받는 산책 코스로 유명하다.

회남재 숲길 걷기는 슬로시티 하동에 걸맞은 세계적 걷기 명소로 키우려고 2014년 처음 열려 올해로 6회째다.

숲길 걷기는 청학동 삼성궁 주차장∼회남정∼악양면 등촌 청학선사 편도 10㎞, 삼성궁∼회남정∼묵계초등학교 편도 10㎞. 삼성궁∼회남정∼삼성궁 왕복 12㎞ 등 3개 코스다.

출발지점에서 2.4㎞, 4.4㎞, 회남재 정상 등 걷기 코스 3곳에서 숲길 작은 음악회 버스킹도 마련한다.

출발지점과 3㎞ 지점에는 코스모스·백일홍 등으로 만든 화려한 꽃길과 푹신푹신한 톱밥길, 그리고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낙엽길 등 각각 100m 구간의 별난 3색 숲길을 조성해 재미를 더한다.

이번 축제에는 청학동 대나무를 활용해 자연 친화적인 무대를 설치했다.

회남재 숲길이 100년 후에도 지속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은 점등 행사를 연다.

코스모스·백일홍 등 꽃가루를 흩날리는 길 열림 퍼포먼스도 마련한다.

행사장에는 지역 농·특산물 장터 및 먹거리 부스, 군밤·군고구마 굽기 체험, 나만의 리본 숲길 달기, 즉석 사진관, 특색있는 바위 사진 패널에 이름 적기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가득하다.

참가 희망자는 행사 당일 낮 1시 개막식 전까지 청암면 삼성궁 행사장에서 신청하면 된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2 1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