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오피오이드사태 소송 '벤치마크 합의'…4개사 3천억원 배상

오하이오주 2개 카운티와 재판 개시전 합의…소송 2천건 넘어
오피오이드 성분이 들어간 마약성 진통제 '옥시코돈'
오피오이드 성분이 들어간 마약성 진통제 '옥시코돈'[AF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심각한 사회적 문제인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 중독'으로 인한 전방위적인 소송 사태와 관련해 포괄적인 합의안이 처음으로 나왔다고 미국 언론들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제약·유통업체 4곳은 이날 '오피오이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오하이오주 쿠야호가·서밋 카운티에 2억6천만 달러(약 3천억원)를 지급하기로 잠정 합의했다.

아메리소스버겐·카디널헬스·맥케슨 등 3개 유통업체는 2억1천500만 달러를, 제약업체 테바 제약은 4천500만 달러 상당의 현금·치료제를 각각 부담하기로 했다.

이번 합의는 공식적인 재판을 불과 몇시간 앞두고 이뤄졌다. 오하이오주 연방법원은 이날부터 재판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쿠야호가·서밋 카운티와 이들 4개 업체의 소송은 일단락된다.

다만 '5번째 피고'에 해당하는 세계 최대 약국체인 '월그린스 부츠 얼라이언스'는 이번 합의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와 별도로, 소형 유통업체인 헨리샤인도 서밋 카운티에 125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소송은 미국 전역의 지방정부가 동시다발적으로 제기한 2천여건의 오피오이드 소송 가운데 가장 먼저 심리가 진행될 예정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앞서 오클라호마주에서 진행된 소송에선 재판부가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지만, 존슨앤드존슨은 항소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미국에서는 오피오이드 오·남용으로 지난 1999년 이후로 최소 4천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되며, 중독 위험을 알리지 않은 제약업계는 무더기 소송에 직면한 상태다.

현재 오피오이드 관련 소송 건수만 2천600건을 웃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광범위한 오피오이드 소송이 어떻게 해결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벤치마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2 0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