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이스피싱 전화·문자에 '금감원 피해신고번호' 뜬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감독원과 후후앤컴퍼니는 업무협약을 맺어 금감원에 신고된 보이스피싱(전기통신금융사기) 전화번호로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받는 경우 이를 사용자에게 알려준다고 22일 밝혔다.

스팸 차단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후후'를 설치한 사용자에게 금감원에 보이스피싱 의심번호로 신고된 번호로 전화나 문자가 오면 '금감원 피해신고번호'라는 경고 문구가 뜨는 방식이다.

후후 앱 누적 다운로드는 3천800만여건, 실제 이용자는 700만여명이다. 앱에 있는 '보이스피싱 AI(인공지능) 탐지' 기능을 함께 사용하면 전화를 받기 전에, 또는 받는 도중에 보이스피싱 전화라는 사실을 알 수 있어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금감원은 다만 후후의 AI 탐지기능이 최신형 스마트폰에는 적용이 제한되는 문제가 있어 이동통신사, 단말기제조사, 관계 부처와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금감원 보도자료 캡처
금감원 보도자료 캡처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2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