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국 부인 정경심 영장청구…與 예의주시 vs 한국당 "구속해야"

민주당, 논평 없이 "지켜보자"…한국당 "영장기각, 사법부 치욕의 날"
바른미래 "구속 불가피", 평화·대안신당 "사법부, 원칙따라 처리"
검찰, 정경심 동양대 교수 구속영장 청구
검찰, 정경심 동양대 교수 구속영장 청구(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입구에서 취재진이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이날 오전 정 교수의 구속영장 청구서를 법원에 접수했다. 검찰은 자녀 인턴·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업무방해·위계공무집행방해·허위작성공문서행사·위조사문서행사·보조금관리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상횡령·자본시장법상 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가 적시했다. 2019.10.2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은정 기자 = 여야는 2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비되는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논평 없이 상황을 주시한 반면, 제1·2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구속영장 청구는 당연한 수순으로 영장 발부까지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은 사법부가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여야 '조국 대전' (CG)
여야 '조국 대전' (CG)[연합뉴스TV 제공]

민주당은 검찰이 이날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별다른 논평을 내지 않고 사태를 지켜봤다.

민주당이 그동안 조 전 장관 일가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보인 터라 논평 자체가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이 녹아든 조치로 보인다.

당 관계자는 "논평을 내면 검찰과 사법부를 압박한다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고 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반면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국민의 뜻을 받들어서 구속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서 국민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고 본다"며 "당연히 구속돼야 하는 사안이다. 영장 기각은 사법부에 정말 치욕적인 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이창수 대변인도 "대한민국의 상식과 공정, 정의를 무너뜨린 죄, 국민들을 혼돈케 하고 국정을 마비시킨 죄만으로도 사회적 지탄을 받아야 하는 사유는 차고 넘친다"며 "(사법부는) 살아있는 권력의 눈치를 보는, 권력의 시녀로 전락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혐의의 무거움, 충분한 정황과 증거, 증거 인멸을 시도한 경험으로 미뤄볼 때 구속영장 청구는 너무나 당연한 조치"라며 "꽝이 없는 주사위처럼 정경심 씨에 대한 구속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국민적 이목이 쏠린 사건인 만큼 사법부의 엄정한 판단을 기대한다"며 "사법부는 권력의 눈치를 보거나 여론의 흐름에 편성해서는 안 되며 법과 원칙, 양심에 따라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조국 대전'이라는 말처럼 국민들이 광장에서 양쪽으로 나뉘어 정면 대치하는 등 국론분열과 막대한 사회적 비용을 염려하는 목소리가 큰 상황"이라며 "사법부는 법과 원칙,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1 17: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