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장 "DLF, 도박같은 것…금융회사가 책임져야"

금융위원장도 '은행 과도한 판매' 지적에 "동의한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성서호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금리 하락으로 대규모 손실이 발생한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대해 21일 "갬블(gamble·도박) 같은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초자산인 독일 국채금리 등이 얼마 밑으로 떨어지면 투자자가 손실, 올라가면 (투자자가) 수익을 얻는 것인데 국가 경제에 도움 될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런 (도박성 짙은) 부분에 대해 금융회사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소비자 보호 측면으로 봐도 그렇다"고 주장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이날 국감에서 하나은행의 경우 판매량이 전년 대비 40% 늘어날 정도로 DLF 판매를 부추겼다는 지적에 대해 "동의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윤 원장은 투자자에 대한 금융회사의 배상비율 등 DLF 판매를 둘러싼 분쟁조정 절차와 관련해서는 "사기성 부분에 대해서는 법원 판단이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윤 원장은 DLF 판매 창구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징계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지금 단정적으로 말하지 못한다. 어떤 것도 다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2019.10.2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1 14: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