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소식] 제주 빛의 벙커 차기작은 '빈센트 반 고흐'

(제주=연합뉴스) 한국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가 제주 성산 빛의 벙커에 몰입형 미디어아트로 12월 초 찾아온다.

파리 '빛의 아틀리에'에서 전시중인 '빈센트 반 고흐' 展
파리 '빛의 아틀리에'에서 전시중인 '빈센트 반 고흐' 展[제주 빛의 벙커 제공]

반 고흐 전은 지난 11개월간 55만 관객 돌파라는 흥행 성적을 기록한 '빛의 벙커 : 클림트' 전의 차기작이다.

12월 초 시작하는 반 고흐 전에서는 고흐의 창의성이 발현됐던 약 10년 동안 그가 남긴 800점 이상의 회화와 1천여 점의 드로잉 작품을 디지털 전시로 구현한다.

이번 전시는 수십 대의 빔프로젝터와 스피커에 둘러싸여 움직이는 작품과 웅장한 음악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빛의 벙커 : 클림트' 전은 오는 10월 27일까지 전시되며 이후 한 달간 휴관한다.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디지털 아트 동화 특별전

(제주=연합뉴스) 한-러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알리사, 리턴 투 원더랜드'('알리사'는 '앨리스'의 러시아식 발음)가 오는 11월 3일부터 1년간 제주에서 열린다.

이 전시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스토리텔링을 따라 교육적 효과와 재미를 세심하게 고려한 세계 최초의 동화 디지털 아트 쇼다.

500평 규모의 공간, 4천200만 화소의 컬러 프로젝션, 여러 명이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대화형 대형 스크린이 설치된 12개의 테마관으로 구성된 이 전시는 세계적인 테크아트 기술을 보유한 모스크바 '헬로 컴퓨터(Hello Computer)'의 기술력으로 구현된다.

관람객은 사진찍기, 그림 그리기 등 상호작용을 통해 예술을 감상하고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1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