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호주 신문들 1면 '먹칠' 발행…'언론 탄압' 항의

언론사·기자 자택 압수수색 비판…취재 자유 보장 촉구

(서울=연합뉴스) 이광철 기자 = 정부에 불리한 내용을 취재 보도한 방송사와 기자의 집을 경찰이 압수수색한 조처에 반발해 호주 주요 신문들이 21일(현지시간) 1면 기사를 검은 줄로 내용을 감춘 채 발행했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더 오스트레일리안, 시드니 모닝 헤럴드, 오스트레일리안 파이낸셜 리뷰 등 호주의 주요 일간지들은 이날 1면의 기사 제목과 본문 내용을 검은 선으로 지운 신문들을 펴냈다.

'정부가 진실을 감출 때, 그들은 무엇을 은폐하고 있는가'라는 시청자에게 던지는 질문을 담은 광고도 방송 전파를 탔다.

1면 기사 제목과 본문을 까만 선으로 삭제하고 발행한 21일(현지시간)자 호주 신문 [AFP=연합뉴스]
1면 기사 제목과 본문을 까만 선으로 삭제하고 발행한 21일(현지시간)자 호주 신문 [AFP=연합뉴스]

'알 권리'(Right to Know)라는 단체가 조직한 이 캠페인은 연방 경찰이 올해 초 공영방송 ABC와 뉴스코프 애니카 스메서스트 기자의 집을 압수수색한 것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뤄졌다.

스메서스트 기자는 정부가 민간인 사찰을 계획하고 있다는 기사를 썼고 두 명의 ABC 방송 기자들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호주 특수 부대가 저지른 전쟁 범죄 의혹을 폭로했다.

'알 권리' 측은 언론에 쉽게 재갈을 물릴 수 있는 조항들이 들어 있는 국가안보법의 면책 적용을 골자로 하는 6가지 사항을 정부에 요구했다.

미디어 연예예술동맹 노조의 폴 머피는 "(국가안보법) 법 조항을 통해 이어져 온 비밀주의는 모든 호주인의 알 권리를 제한하고 있으며 애초 법이 정한 취지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그는 "스메서스트 기자의 집과 시드니 ABC 본부를 경찰이 압수수색한 것은 호주 언론 자유를 직접적으로 공격한 것"이라며 "이런 일은 단지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세 명의 기자들이 국가안보법 위반으로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1면 기사 제목과 본문을 까만 선으로 삭제하고 발행한 21일(현지시간)자 호주 신문 [AFP=연합뉴스]
1면 기사 제목과 본문을 까만 선으로 삭제하고 발행한 21일(현지시간)자 호주 신문 [AFP=연합뉴스]

호주 언론들은 공공 부문 내부고발자 보호와 함께 명예훼손 법률의 개선 등도 촉구했다. 호주의 명예훼손 관련 법률은 전 세계에서 가장 엄격하고 복잡하게 적용되고 있다.

호주는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는 기본권 관련 법률이나 헌법에 언론 자유를 보장하는 조항들도 없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런 논란에 대해 호주 정부가 언론의 자유를 지지한다면서도 언론인들이 법 위에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1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