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슈워제네거 "'터미네이터'는 나를 배우로서 성장하게 한 작품"

린다 해밀턴 "1년 전부터 복귀 준비해 몰입할 수 있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내한 기자회견
아널드 슈워제네거 '아일 비 백!'
아널드 슈워제네거 '아일 비 백!'(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서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0.21 scap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터미네이터2의 성공에 힘입어 제가 배우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었죠. 기적 같은 일이었습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홍보를 위해 한국을 찾은 영원한 '터미네이터' 아널드 슈워제네거(72)가 '터미네이터' 시리즈가 자신에게 갖는 의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영화는 새 '터미네이터' 시리즈로,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간 대결을 그린다.

1991년 개봉한 제임스 캐머런 감독의 '터미네이터2'를 잇는 작품이다. 캐머런 감독이 제작을, '데드풀'의 팀 밀러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칠순을 넘긴 슈워제네거는 영화 속에서 전편과 마찬가지로 터미네이터 T-800을 연기했다. 조력자일지 적일지 그의 정체는 베일에 싸여있다.

21일 서울 종로구 한 호텔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서 슈워제네거는 "캐머런 감독이 1984년에 저에게 '터미네이터' 역할을 맡겼다. 인기를 끈 훌륭한 시리즈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은 행운이었다. '터미네이터'는 내 배우 커리어 전체에 영향을 미쳤다"고 강조했다.

그는 35년 동안 액션 스타로 활약한 데 대해서는 "내가 늙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트레이닝을 꾸준히 해왔기 때문에 액션 영화 섭외가 들어와도 언제든 준비된 태세로 임할 수 있다"며 "내가 쓸모없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아직도 쓸모 있고 팔팔하다"고 웃었다.

한국 찾은 '터미네이터' 감독과 출연진
한국 찾은 '터미네이터' 감독과 출연진(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다크페이트' 기자간담회에서 배우 나탈리아 레이즈(왼쪽부터), 매켄지 데이비스, 아널드 슈워제네거, 린다 해밀턴, 가브리엘 루나, 팀 밀러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0.21 scape@yna.co.kr

'터미네이터 1'과 '터미네이터2'에서 주인공 사라 코너로 활약한 린다 해밀턴(63)은 이번 영화에서 여전히 전사로서의 카리스마를 뽐낸다. 그는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린다 해밀턴은 28년 만에 시리즈로 복귀한 데 대해 "1년 전부터 트레이닝을 해서 순간적으로 영화 속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다"며 "사라 코너에 몰입된 상황에서 세트장에서 아널드를 다시 만났을 때 '내가 이 영화에 복귀했구나' 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린다 해밀턴과 마찬가지로 새 시리즈 주역 3인방인 매켄지 데이비스(그레이스 역)·가브리엘 루나(터미네이터 Rev-9)·나탈리아 레예스(대니 역)도 이번이 첫 방한이다.

매켄지 데이비스는 "찜질방을 갔는데 정말 좋았다. 패션·사람들, 한국 자체가 정말 좋다"고 방한 소감을 밝혔다.

가브리엘 루나는 "'올드보이'와 김지운 감독의 영화 등 한국 영화를 좋아한다"고 강조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21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