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 가을 첫 예비저감조치…아침 미세먼지 농도는 '양호'

오후 중국·북한서 유입…내일 비상저감조치 시행 여부는 더 지켜봐야
오전 8시 현재 전국 초미세먼지 농도 상황
오전 8시 현재 전국 초미세먼지 농도 상황[에어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수도권에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 중인 가운데 21일 아침 현재는 미세먼지가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국외에서 미세먼지가 유입되는 늦은 오후부터 농도가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이 운영하는 대기오염도 홈페이지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현재 시간 평균 농도는 서울(20㎍/㎥), 대구(21㎍/㎥), 인천(24㎍/㎥), 광주(22㎍/㎥), 대전(19㎍/㎥), 경기(25㎍/㎥), 충북(26㎍/㎥), 충남(35㎍/㎥), 전북(28㎍/㎥), 전남(17㎍/㎥), 세종(30㎍/㎥)에서 '보통' 수준을 보인다.

17개 광역 시·도 가운데 나머지 부산(9㎍/㎥), 울산(5㎍/㎥), 강원(13㎍/㎥), 경북(12㎍/㎥), 경남(15㎍/㎥), 제주(13㎍/㎥)는 '좋음' 수준이다.

초미세먼지(PM-2.5) 농도 범위는 '좋음'(0∼15㎍/㎥), '보통'(16∼35㎍/㎥), '나쁨'(36∼75㎍/㎥), '매우 나쁨'(76㎍/㎥ 이상)으로 구분된다.

이날 하루 평균으로는 수도권과 충남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 또는 '보통'으로 예보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오전 8시 현재 대기 정체로 충남의 농도가 '보통'에서 '나쁨'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오후 3시께 서해를 통해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늦은 오후 수도권과 충남을 중심으로 농도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서해를 통해 유입되는 미세먼지는 중국은 물론이고 북한발도 포함된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 전역에는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예비저감조치는 비상저감조치 시행 가능성이 높을 경우 그 하루 전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 미세먼지 감축 조치다.

22일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과 충남이 '나쁨'으로 예보된 상태다. 다만, 이들 지역에 22일 비상저감조치가 실제 발령될지는 더 두고 봐야 한다.

이들 지역의 이날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를 넘지 않으면 22일 하루 평균 농도가 75㎍/㎥를 넘을 것으로 보여야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수도권과 충남의 오늘 농도가 50㎍/㎥를 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 가운데 내일도 75㎍/㎥까지는 이르지 않을 수도 있어 추이를 더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차량2부제 시행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차량2부제 시행(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수도권 전역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된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교육청에서 차량 2부제가 시행되고 있다.
예비저감조치는 이틀 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가능성이 클 경우 하루 전에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선제적으로 미세먼지 감축에 들어가는 것을 뜻한다.
조치 시행 시간에는 서울, 인천, 경기 3개 광역 시·도의 행정·공공기관 소속 임직원을 대상으로 차량 2부제가 실시됨에 따라 이날은 끝자리가 홀수인 차량만 운행할 수 있다. 2019.10.21 utzza@yna.co.kr
뿌연 빌딩숲
뿌연 빌딩숲(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수도권 전역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시행된 21일 오전 서울 종로 일대 빌딩숲이 뿌옇게 보인다.
예비저감조치는 이틀 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행 가능성이 클 경우 하루 전에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선제적으로 미세먼지 감축에 들어가는 것을 뜻한다. 2019.10.21 utzza@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1 09: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