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극단적선택 암시 문자 친구에게 보낸 10대…숨진 채 발견

극단적 선택
극단적 선택[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0대 여고생이 가족과 친구들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휴대전화 문자를 보낸 뒤 인천 한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1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9분께 A(16)양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 같다며 확인을 요청하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A양의 주거지인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한 아파트를 수색해 1층 화단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A양을 발견했다.

A양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신고자인 A양의 친구 B양은 "친구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보내와 걱정스러운 마음에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B양뿐만 아니라 A양의 가족과 다른 친구들에게도 전송된 이 문자에는 '엄마랑 다툼이 있었으며 원망스럽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이 가정사로 이 아파트 15층 복도 계단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1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