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본인 소유 리조트서 G7 개최 포기…사익추구 논란 부담?

"이익없다 했는데도 언론·민주당 적대적…캠프데이비드 등 대체지 물색"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설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이 소유한 골프 리조트에서 내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포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디어와 민주당의 광적이고 비이성적인 적개심 때문에 더는 '트럼프 내셔널 도럴'을 2020년 G7 개최지로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은 지난 17일 미국이 개최하는 내년 G7 정상회의를 트럼프 대통령이 소유한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인근의 트럼프 내셔널 도럴 리조트에서 열겠다고 밝혀 '사익을 추구하는 게 아니냐'는 거센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난 G7 정상회의 개최에 트럼프 내셔널 도럴을 이용함으로써 우리나라를 위해 매우 좋은 일을 할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그곳은 마이애미 국제공항 바로 옆이며 수백 에이커 규모의 크고 웅장한 장소"라고 항변했다.

마이애미 인근의 '트럼프 내셔널 도럴' 리조트
마이애미 인근의 '트럼프 내셔널 도럴' 리조트[AFP=연합뉴스]

이어 자신의 리조트가 "엄청난 대규모 연회장과 회의실을 보유하고 있으며, 각국 대표단은 50∼70실을 갖춘 빌딩을 자기들만 쓸 수도 있다"라고 자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난 아무런 이익을 챙기지 않고, 법적으로 용인될 경우 미국에 아무런 비용도 끼치지 않으면서 거기서 개최하고자 한다고 발표했다"면서 "그러나 늘 그렇듯이 적대적인 미디어와 그들의 파트너인 민주당은 미쳤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도럴 리조트를 포기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즉각 캠프 데이비드(대통령 휴양시설) 가능성을 포함해 다른 장소를 찾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0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