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병기 "장성 軍골프장 이용횟수 지난해 위관의 63배 달해"

"北발사체 발사일·삼척항 목선 입항일에도 골프장 이용"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군 골프장의 장성급 이용 쏠림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장성 1인 평균 골프장 이용횟수는 25회로 위관(0.4회)의 62.5배에 달했다.

2017년에도 장성들의 1인당 평균 골프장 이용횟수는 24.2회로 위관(0.4회)의 60.5배였으며, 2016년에 역시 장성(16.4회)이 위관(0.4회)의 41배를 기록했다.

장성들의 군 골프장 이용횟수도 해마다 증가추세였다.

2016년 6천594회에서 2017년 9천711회, 지난해 1만2회로 꾸준히 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아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발생한 날에도 장성들이 군 골프장을 이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특히 북한의 발사체 발사가 있었던 지난 5월 4일에 육군(52회)과 공군(20회), 해군·해병대(19회), 국군복지단(16회)의 장성들이 군 골프장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삼척항에 북한 목선이 입항한 지난 6월15일에도 육군(44회)과 공군(16회), 해군·해병대(5회), 국군 복지단(20회)의 장성들이 군 골프장을 이용했다.

러시아 영공 침범이 있었던 지난 7월 23일에는 공군(1회) 장성의 군 골프장 이용 내역이 확인됐다.

김 의원은 "군 골프장 이용이 장군들에게 편중돼 있는 것도 문제이지만 대북상황 등이 발생한 당일 장군들이 골프장을 이용하는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질의하는 김병기 의원
질의하는 김병기 의원(계룡=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10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의 해군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10.10 psykims@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0 11: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