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형·장난감에 마약 숨겨 한국 밀반입하던 베트남 여성 체포

한국인과 결혼 뒤 한국 들어와 범행…페이스북 통한 '대리 배달'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토끼 인형에 숨겨 필로폰 밀반입

(인천=연합뉴스) 인천지검 강력부(박상진 부장검사)는 인천세관 등과 함께 올해 3월까지 마약사범을 집중 단속한 결과 모두 28명을 구속하고 3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들 중 태국인 성매매 여성 5명은 태국에서 보낸 필로폰 18.38g을 국제특급우편으로 받으려다가 지난달 적발됐다.
사진은 적발 당시 필로폰이 담긴 토끼 인형. 2016.3.30 [인천지방검찰청]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봉제 인형이나 장난감, 기념품 등에 마약을 숨겨 한국으로 밀반입해온 베트남 여성이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하이퐁 경찰서가 한국으로 마약을 몰래 들여온 일당의 중심인물로 레 티 로안(29)을 체포했다고 20일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로안은 한국 남성과 결혼한 뒤 한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로안은 다른 베트남인들과 함께 북부 항구 도시인 하이퐁은 물론 중북부 하띤성과 응에안성 등에서 항공편을 통해 한국으로 마약을 운반하는 일을 하기 시작했다.

그는 베트남을 자주 방문하면서 자신이 직접 봉제 인형이나 장난감, 기념품 등에 마약을 숨겨 한국에 반입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또 페이스북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마약을 숨긴 인형이나 기념품들을 한국으로 가져와달라고 부탁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밤에는 한 베트남 여성이 MDMA(엑스터시) 140g과 케타민 18g이 숨겨진 곰 인형을 갖고 한국에 입국하려다 공항에서 적발됐다.

이 여성은 로안이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에게 접촉한 뒤 곰 인형을 비롯해 몇 가지 물품을 한국으로 가져다 달라고 부탁했다면서, 인형 안에 마약이 숨겨져 있는 줄은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 여성이 체포된 뒤 며칠 만에 로안도 검거됐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0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