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MF, 브라질에 연금 이어 조세 개혁 촉구…"투자 유치에 걸림돌"

송고시간2019-10-20 06:54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국제통화기금(IMF)은 브라질이 중장기적인 성장 목표를 달성하려면 연금에 이어 조세 제도 개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IMF는 전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브라질의 조세 시스템이 투자 유치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조세 제도 개혁을 위한 구체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IMF는 브라질이 중장기적으로 설정한 경제성장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재 추진 중인 연금 개혁만으로는 부족하다며 효율적인 조세 시스템, 물가의 안정적 관리, 금리 인하 등을 통해 투자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라질 정부가 추진하는 연금개혁안은 하원에 이어 상원 통과 절차를 거치고 있다. 연금개혁안은 연금 수령 연령을 단계적으로 높이고 연금 최소 납부 기간은 늘리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조세제도 개혁은 지나치게 세분된 세금의 종류를 줄이고 기업과 가계의 세금 부담률을 낮추는 쪽으로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IMF는 유럽연합(EU)-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합의와 같은 무역자유화와 공기업 민영화 등도 브라질의 구조적 개혁을 위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브라질 대통령과 경제부 장관
브라질 대통령과 경제부 장관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오른쪽) 정부의 경제사령탑인 파울루 게지스 경제부 장관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IMF는 15일 발표한 '세계 경제 전망'을 통해 브라질의 성장률을 올해 0.9%, 내년 2%로 예상했다.

지난 7월 보고서와 비교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0.1%포인트 상향 조정됐으나 내년 전망치는 0.4%포인트 낮아졌다.

fidelis21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