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개혁' 첫 여의도 촛불집회…광화문에선 '文정부 규탄'(종합2보)

국회 앞 노란풍선·촛불 물결 "공수처 설치"…보수표방단체 '맞불집회'
조국 전 장관 '국민 퇴임식' 퍼포먼스…'스피커 갈등'에 무대 이동도
한국당·우리공화당 등 광화문 집회…서초동 '검찰 개혁 시민문화제'
국회 앞 가득 채운 검찰개혁 인파
국회 앞 가득 채운 검찰개혁 인파(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공수처 설치, 검찰개혁 법안 통과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9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장우리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뒤 첫 주말인 19일 서울 도심에서는 검찰 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촉구하는 시민들이 다시 거리로 나왔다.

반면 조 전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두고 정부에 책임을 묻겠다는 시민들도 집회를 이어갔다.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 10분께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 편에서 '제10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서초동에서 열렸던 집회에 이은 '시즌 2' 성격의 촛불 집회다.

주최 측은 "검찰 개혁과 관련해 지난 4월 상정된 신속처리대상안건인 공수처 설치 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등의 상임위 심사 기간이 도래됨에 따라 법안이 신속하게 처리되기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전달하고자 다시 문화제를 열었다"고 밝혔다.

유모차에 아이를 태운 가족부터, 서로 손을 꼭 잡은 중년 부부까지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모두 함께 아리랑'이라고 쓰인 노란 풍선을 든 채 "검찰 개혁하라", "공수처 설치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문화제에서는 조 전 장관을 위한 '국민 퇴임식'도 열렸다.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조 전 장관을 향해 "당신은 국민의 영원한 법무부 장관이다"는 내용의 헌사를 낭독한 뒤 국민 감사패를 증정했다.

한홍구 성공회대 교수는 "여태까지 나쁜 짓하는 검찰(에 대해) 단 한 번도 정리한 적이 없다"면서 "똘똘 뭉쳐서 나쁜 짓 하다 걸려도 자기들끼리 다 봐줬다. 우리가 그 연결고리를 깨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개혁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반드시 해야 할 과제"라며 "무소불위의 권력, 검찰을 개혁하는 것이 대한민국의 시대 정신이 됐다"며 검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민들은 검찰 개혁을 바라는 목소리를 곳곳에서 드러냈다.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로 향하는 역사 벽면에는 '내 아이에게 물려줄 나라에는 적폐 검찰은 없다', '검찰의 개혁, 사람 사는 세상을 위하여' 등의 문구가 적힌 메모지가 붙었다.

32개월 아들과 함께 집회에 참석한 이모(42)씨는 "조국 장관 사퇴에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명박 정부를 향해 '쿨하다'고 발언하는 것을 보면서 검찰 개혁, 적폐 청산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다시금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국회의사당역을 출발해 서강대교 남단, 여의도공원 앞을 거쳐 행진한 뒤 오후 10시 30분께 해산했다.

국회 앞에서는 시민연대 집회와 반대 성격인 '맞불 집회'도 열렸다.

자유연대를 비롯한 반(反) 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 등 보수를 표방하는 단체들은 오후 6시께 국회대로 부근 금산빌딩 앞에서 '애국함성문화제'를 개최하고 "문재인 탄핵", "조국 구속", "정경심 구속" 등을 외쳤다.

이들은 집회 도중 맞은 편에 있는 건물 벽면에 레이저를 쏴서 '조국 구속, '공수처 반대' 등의 글자를 만들어냈다.

당초 시민연대 집회는 국회의사당역 2·3번 출구 인근, 자유연대 집회는 5번 출구에서 열릴 계획이었으나 양측이 사전 집회를 하면서 크게 틀어둔 음악 소리를 서로 문제 삼으며 갈등을 빚자 무대를 옮기기도 했다.

앞서 오후 2시 40분께 양측 모두 스피커 음악을 끈 채 서로를 향해 "우리 함께 동시에 일어서서 저쪽을 쓸어버리자", "저 빨갱이들이 폭동 짓을 하려고 한다"며 언성을 높이는 일도 있었다.

오후 5시께 여의대교에서 서강대교 방향 국회대로 4개 차로가 통제됐고, 시민연대 측은 서강대교 남단 사거리 부근부터 의사당대로 산업은행 부근까지 'ㄴ'자 형태로 약 800m 4개 차로를 메운 채 집회를 했다.

이날 오후 5시 20분께 무대에 오른 한 관계자는 "지금 10만 가까이 오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주최 측은 참석자 추산 인원은 파악도, 공개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당분간 촛불 문화제와 보수 표방 단체의 맞불 집회는 여의도에서 계속될 전망이다.

자유연대 '사법부 개혁 촉구, 공수처 반대'
자유연대 '사법부 개혁 촉구, 공수처 반대'(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애국함성문화제'에서 자유연대 등 참가자들이 바로 옆에서 열린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제10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 측을 향해 사법부 개혁, 공수처법 저지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10.19 hwayoung7@yna.co.kr

조 전 장관과 검찰 개혁 이슈를 둘러싼 집회는 이날 서초동, 광화문 등 곳곳에서 열렸다.

인터넷 커뮤니티 '루리웹'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은 오후 6시께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부근에서 검찰 개혁,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는 시민 참여 문화제를 열었다.

서초동에는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인원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이날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경제·안보 분야 등 정부의 정책 대전환을 끌어내겠다는 취지라고 한국당은 밝혔다.

우리공화당도 서울역 광장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어 "분노한 국민에게 타협은 없다"며 조 전 장관과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공수처법을 '좌파 독재법'으로 규정하고 세종문화회관 앞까지 행진도 했다.

30여개 단체로 구성된 '문재인 퇴진 국민행동'은 이날 광화문 원표공원에서 '문재인 퇴진 4차 국민대회'와 함께 민주화 운동가의 성찰을 염원하는 서명 운동 발족식을 열었다.

국민행동 측은 장기표 국민의소리 대표, 이병철 생태귀농학교 교장, 김형기 경북대 명예교수 등의 제안으로 '문재인 정부에 참여한 운동권의 얕고 낡은 위선적 사고와 행동이 아니라 보편 이성과 양심, 공정과 상식을 수호해야 한다'는 내용을 발표하고 연대 서명 운동도 시작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만약의 사태를 방지하고자 광화문 일대와 여의도, 서초동 등에 약 129개 중대, 8천여명의 경비병력을 배치했다.

주말 광화문광장 자유한국당 집회
주말 광화문광장 자유한국당 집회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가 열리고 있다. 2019.10.19 ondol@yna.co.kr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9 23: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