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의회, 부의장 수행비서 배치 요구 '그대로' 추진

의장·위원장단 논의해 수행 인력 증원으로 변경…"눈 가리고 아웅" 지적
광주시의회
광주시의회[광주시의회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광주시의회가 논란을 빚고 있는 부의장의 수행비서직 배치를 애초대로 요구하기로 했다.

20일 광주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는 최근 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부의장 수행비서 요구안을 논의했다.

시의회는 내년부터 부의장(2명)을 7급 상당의 직원이 수행하게 해달라고 광주시에 요구한 상태다.

간담회는 주요 현안에 필요한 인력이 많은 상황에서 '의전용 비서'를 늘리는 데 부정적인 여론이 높아지자 이를 재검토하려 마련한 자리다.

시의회는 간담회 결과 '부의장의 수행 비서'라는 문구를 빼고 '의회 총무과에 수행 인력증원'으로 요구안을 변경하기로 했다.

'수행 인력'이 부의장뿐만이 아니라 여러 의원의 수행 역할을 맡게 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배치한 인력으로 부의장 수행을 하기 위한 이른바 '눈 가리고 아웅' 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결국 수행 인력을 뽑아 부의장을 수행하게 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것이다.

더욱이 부의장뿐만이 아니라 모든 의원의 '의전용 비서'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이 같은 변경안을 받아본 집행부도 고민에 빠졌다.

내년에 대형 현안을 추진 중인 실·국별로 인력 증원 요구가 많은 상황에서 '의전 비서'를 늘리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인데, 의회의 요구를 뿌리치기도 어려운 게 현실이기 때문이다.

의회 내부에서도 시대에 맞지 않는 무리한 요구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광주시의회 한 의원은 "시대가 탈권위주의로 가는 상황에서 의원들이 의전 비서를 두려고 한다면 시민들이 어떻게 바라볼지 무섭다"며 "일부 의원들도 철회를 요구한 것으로 아는데, 굳이 밀어붙이려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의회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도 부의장까지 수행비서를 두는 곳이 많고, 의전뿐만이 아니라 여러 업무를 수행할 인력이 필요한 게 사실이다"며 "현재 총무과에서 수행 업무를 한명이 맡고 있는데, 부담이 너무 많아 이를 덜어주는 차원에서 인력 증원을 요구했다"고 해명했다.

시는 의회를 비롯해 다른 부서와의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다음 달 시의회 정례회에 조직개편안을 올릴 예정이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20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