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동부, 승강기 설치 사망사고 빈발 '티센크루프' 특별감독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는 안전조치 소홀로 최근 연이어 사망 사고가 발생한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코리아 본사와 전국 시공 현장 20여 곳을 특별감독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2일 경기도 평택시에 있는 건물 리모델링 현장에서 티센크루프엘리베이터 코리아가 승강기 설치공사를 하던 중 4층 높이에서 노동자 1명이 추락해 숨졌다.

이 업체에서는 최근 2년간 비슷한 사고로 5명이 사망했다.

특별감독은 28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약 2주간 이뤄진다.

노동부는 본사와 시공 현장의 안전보건관리실태 전반을 점검해 사고 발생을 예방하고 안전과 관련한 본사 경영체계를 개선하도록 이끌 방침이다.

본사에 대해서는 노동부와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국토교통부 합동으로 안전보건경영 방침, 안전관리 체계, 도급계약 적정성 등을 특별감독한다.

또 전국 시공 현장 20여 곳을 불시에 방문해 개인 보호구 지급·착용 여부, 안전시설물 설치 상태, 작업 방법 적정성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감독 결과 법 위반사항이 발견되면 처벌하거나 작업 중지하도록 하고 지적 사항을 개선했는지 지속해서 철저히 확인할 예정이다.

박영만 노동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안전한 작업 환경·여건을 조성하도록 지속해서 지도 점검하겠다"며 "안전 관리가 불량해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사업장은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8 1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