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빅데이터 활용해 산불·대기오염 대응…범정부 분석사업 추진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 로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행정안전부는 '2019년도 범정부 빅데이터 분석' 사업을 통해 내년 1월까지 정부 부처·지방자치단체의 빅데이터 분석과제 5개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범정부 빅데이터 분석은 공공서비스 품질과 행정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공공·민간 빅데이터 분석으로 정책 결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5년에 시작해 올해로 5년째 시행되고 있다.

올해는 공모·기획을 거쳐 국민권익위원회·한국소비자원, 소방청·강원도, 국민연금공단·창원시, 한국교통안전공단·대구시, 한국교육개발원 등 9개 기관의 빅데이터 분석과제 5개를 선정했다.

소방청과 강원도는 대형 산불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산림인접지역 소방용수시설 설치 우선순위도출' 과제를 수행한다. 산림 인접지역의 화재 발생·진화 패턴, 인구·상수도 등 환경요인과 연관성을 분석해 '소방용수확보 취약지수'를 개발하고, 향후 소방시설물 설치 등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과 대구시는 '디지털운행기록장치(DTG) 데이터를 활용한 도심지 대기오염 분석' 과제를 주관한다. 상업용 차량에 부착된 디지털운행기록장치의 차량운행 기록을 분석해 도심지 대기오염에 미치는 영향을 도출, 대기오염 감축 정책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밖에 국민권익위원회·한국소비자원은 '국민불편 해소를 위한 민원과 국민 여론 융합 분석', 국민연금공단·창원시는 '지역 내 개인소득·소비와 기업활동 빅데이터 분석', 한국교육개발원은 '교육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취업 및 진로 가이드 제공' 과제를 진행한다.

행안부는 내년 1월 범정부 성과 공유대회를 열어 이번에 선정된 빅데이터 분석과제의 성과를 공유할 계획이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8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