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승동 KBS 사장, 조국·유시민 논란에 "사장한테 책임 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는 "법적 조치 진행 예정"
인터뷰 검찰유출 의혹 조사위 구성 묻자 "외부 조사위는 시청자위 중심으로"
답변하는 양승동 KBS사장
답변하는 양승동 KBS사장(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양승동 KBS사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과방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10.17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기자 = 양승동 KBS 사장이 최근 불거진 인터뷰 내용 검찰 유출 의혹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에서 벌어진 KBS 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양 사장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KBS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의원이 "최근 몇 달 간 여러 사항으로 거센 논란이 지속하고 있는데, KBS 대응이 실망스럽다"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특히 양 사장은 "KBS로서는 나름대로 대응했는데 사회적 논란과 파장이 커진 것에 대해 사장한테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인터뷰가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조사위원회를 통해 조사하겠다고 결정해 편집국 기자들이 반발한 데 대해선 "시민들에게 설득력 있게 해명하기 위해서는 외부 위원들이 참여하는 조사위 구성이 필요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양 사장은 "이 보도에 대해 공정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있었고, 너무 출입처에 의존한 보도가 아니었냐는 지적도 있었다"며 "외부 조사위원회는 시청자위원회 중심으로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유시민 이사장 운영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벌어진 여기자 성희롱 문제에 대해서는 "직접 법리 검토를 했다.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양 사장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이 "사과 한마디 받고 끝날 상황이냐. 유 이사장이 유력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니 알아서 머리 숙이고 내통하는 것 아니냐"고 하자 "내통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7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