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경제장관회의 주재…경제동향 점검·대응 모색(종합)

송고시간2019-10-17 10:02

고용동향·주52시간제 안착 계획·아프리카돼지열병 동향 등도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첫 확대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019년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1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첫 확대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2019년 경제정책 방향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경제 관련 부처 장관들을 소집해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이날 회의는 최근 IMF(국제통화기금)에서 세계 경제 전망 등을 발표한 가운데 경제와 고용 동향, 향후 정책 방향 등 경제 현안을 보고받고 논의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회의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국방부·행정안전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환경부·고용노동부·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중소기업벤처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공정거래위원장,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한다.

기획재정부에서는 국제회의 참석차 미국 출장 중인 홍남기 부총리를 대신해 김용범 1차관이 참석하고 청와대에서는 비서실장과 정책실장, 일자리수석, 경제수석 등이 자리한다.

참석자들은 오찬을 함께한 뒤 회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의 모두발언에 이어 부처별 안건 보고 및 토의 순서로 진행된다.

회의에 보고될 안건은 ▲ 최근 경제 및 정책동향 ▲ 최근 고용동향 및 대응방안 ▲ 주52시간제 현장 안착 추진 계획 ▲ 아프리카돼지열병 동향 및 대응방안이다.

회의에서는 이들 안건 외에도 글로벌 경기의 하강에 따라 예상되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 등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IMF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기존 예측치보다 낮은 3.0%를 제시했고, 내년 성장률도 하향조정된 3.4%로 제시했다.

특히 한국의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는 지난 4월 전망치보다 0.6%포인트 하락한 2.0%로 제시됐다. 한국의 내년 성장률은 2.2%로 지난 4월 제시된 것보다 0.6%포인트 하향조정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청와대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해 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