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여행 불매운동' 더 거세졌다…9월 日방문 한국인 58% 급감(종합)

작년 대비 감소 폭 지난달보다도 10.1%P 늘어…동일본 대지진 때 수준 육박
전체 외국인 관광객수 '럭비월드컵' 특수에도 5.2% ↑ 그쳐…'내년 4천만명' 차질
韓관광객 급감에 日지방 관광지 신음…벳푸·유후인·홋카이도 등 한산
인천공항 8월 일본여행객 급감
인천공항 8월 일본여행객 급감(영종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지난달 4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수속 시간임에도 비교적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올 8월 인천공항을 통해 일본에 다녀온 여객 수가 96만9천명으로 작년 같은 달(120만명)보다 19.5% 줄었다고 밝혔다. 2019.9.4 see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후 뜨겁게 펼쳐지고 있는 일본여행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가 전년 동기 대비 58.1%나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작년 9월(47만9천733명) 대비 58.1%나 줄어든 20만1천200명이었다.

작년 동기 대비 감소 폭은 올 8월의 48.0%보다 10.1%포인트(P) 늘어난 것이다. 일본이 경제 보복 조치를 감행한 7월 일본 방문 한국인의 수는 작년 동기 대비 7.6% 줄었다.

이런 감소 폭은 JNTO가 통계를 공개한 2003년 이후 이번이 3번째에 해당하는 것으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와 버금가는 수준이다.

감소 폭이 가장 컸던 때는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직후인 2011년 4월로 66.4%였다. 같은 해 5월의 감소 폭은 58.3%였다.

한국인 몰렸던 일본 후쿠오카 백화점 '썰렁'
한국인 몰렸던 일본 후쿠오카 백화점 '썰렁'(후쿠오카=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인 관광객들의 인기 관광 코스인 다이마루 백화점 후쿠오카 덴진(天神) 지점의 12일 모습. 이 백화점은 한국인 관광객을 위해 카카오페이로 결제하는 새로운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선간판만 눈에 띌 뿐 정작 한국인 관광객의 모습은 좀처럼 보이지 않았다. 2019.8.14 bkkim@yna.co.kr

한국 관광객이 8월과 9월 두 달 연속 반 토막이 나면서 1~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는 작년 동기(569만7천997명) 대비 13.4% 감소한 483만4천200명이었다.

관광청은 이날 통계를 발표하며 "최근 한일 정세로 인해 일본 여행을 삼가는 움직임이 발생했고 항공편의 감편·운행중단으로 항공좌석 공급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중 관계 개선에 따라 한국의 중국 여행이 늘어나고 여행지로서 베트남이 인기를 끄는 등 해외 여행지가 다양화되고 있다"며 "이와 함께 한국 경제가 부진한 것도 영향을 미쳐 일본 여행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한국 여행자가 줄어들면서 일본이 기대하던 럭비 월드컵 관광 특수 효과는 예상보다 작았다.

럭비 월드컵 참가국이 포함된 유럽과 미국, 호주에서 일본을 방문한 사람의 수는 작년 동기 대비 7만7천명 늘었지만, 9월 전체 일본 방문 외국인의 수는 작년 9월보다 5.2%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산한 일본 후쿠오카 공항 국제선 청사
한산한 일본 후쿠오카 공항 국제선 청사(후쿠오카=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올 8월 12일 일본 규슈(九州) 관광의 관문인 후쿠오카(福岡) 공항의 국제선 청사의 한산한 모습. 2019.8.14 bkkim@yna.co.kr

일본 방문자를 출신 국가(지역)별로 보면 중국이 작년 동기 대비 25.5% 증가한 81만9천100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만이 14.3% 증가한 37만6천200명으로 그다음이었다.

한국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 이전에는 매달 통계의 국가별 순위에서 중국과 1~2위를 다퉜지만, 지난달에는 3번째였다.

한국인 여행객이 두 달째 반 토막이 나면서 일본 정부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목표 달성에도 차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졌다.

작년 외국인 관광객 3천만명 유치를 달성한 일본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는 내년에는 4천만명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국인 몰렸던 일본 후쿠오카 백화점 '썰렁'
한국인 몰렸던 일본 후쿠오카 백화점 '썰렁'(후쿠오카=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한국인 관광객들의 인기 관광 코스인 다이마루 백화점 후쿠오카 덴진(天神) 지점의 12일 모습. 한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기며 공휴일 낮시간임에도 불구하고 한산한 모습이다. 2019.8.14 bkkim@yna.co.kr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한국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을 규제하고 한국을 수출관리 우대국인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보복 조치를 잇달아 감행한 지난 7월 이후 한국에서는 일본 여행 안 가기 운동이 이어져 일본 여행업계와 지방 주요 관광지들은 큰 타격을 입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 규슈(九州)운수국은 지난달 부산과 일본 후쿠오카(福岡)현 하카타(博多), 야마구치(山口)현 시모노세키(下關),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對馬)를 각각 연결하는 선박 이용자 수 합계가 1년 전보다 80.6% 줄어들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8월 규슈에 온 외국인 입국자 수(유람선 이용객 제외, 속보치)는 한국인 여행자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31.1%나 줄었다.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벳푸(別府)나 유후인(湯布院) 등의 온천 관광지는 눈에 띄게 한산해졌다.

상황은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홋카이도(北海道)나 오사카(大阪), 한국 관광객이 전체 관광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 돗토리(鳥取) 등도 마찬가지여서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지역 경제가 입는 타격이 커지고 있다.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에 한산한 일본 유후인 거리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에 한산한 일본 유후인 거리(유후인[일본 오이타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올 8월 13일 한국의 일본 여행 불매 운동으로 인해 한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며 한산해진 온천마을 유후인(湯布院) 거리의 모습. 2019.8.14 bkki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6 19: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