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경찰 부검(종합)

송고시간2019-10-16 17:17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시 내 명상수련원에 갔던 5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지방경찰청
제주지방경찰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시내 한 명상수련원에서 A씨(57·전남)가 숨진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해당 명상수련원 원장 B(5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8월 30일 제주시 내에 있는 한 명상수련원에 수련하러 가겠다고 집을 나선 뒤 9월 1일을 마지막으로 연락이 두절됐다.

A씨 부인은 한 달 넘게 남편과 연락이 닿지 않자 15일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해당 명상수련원을 찾아가 수련원 내 한 수련실에 숨져있던 A씨를 발견했다.

A씨 시신은 해당 수련실에 설치된 모기장 안에 부패가 진행된 상태로 놓여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부패 상황으로 볼 때 B씨가 A씨의 사망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B씨를 상대로 A씨의 사망 사실을 알리지 않고 방치한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B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수련 도중 쓰러져 사망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른 시일 내 숨진 A씨에 대한 부검을 통해 범죄 혐의점을 밝힌다는 방침이다.

dragon.m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