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남중국해 中 행위, 지역 안보 위협"(종합)

송고시간2019-10-16 17:04

중국 "대화와 협상으로 갈등 통제 희망"

(하노이·베트남=연합뉴스) 민영규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베트남 등 인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것과 관련, 베트남이 지역의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16일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꾸옥 중 베트남 외교부 차관은 전날 "동해(남중국해의 베트남 명칭)에서 복잡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면서 "베트남의 주권과 관할권이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 차관은 베트남 달랏시에서 열린 '남중국해 분쟁 당사국 행동 선언'(DOC) 이행을 위한 제18차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중국 고위 관리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중 차관은 또 "동해에서 중국의 행위는 지역의 평화와 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DOC의 행동 준칙(COC) 마련 협상에도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해양탐사선 '하이양 디즈 8호'가 지난 7월 3일 자국 해안경비대 경비함의 호위를 받으며 베트남 배타적경제수역(EEZ)에 있는 뱅가드 뱅크 인근 해역에 진입한 뒤 3개월 이상 탐사 활동을 해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된 상태다.

베트남 정부는 그동안 자국 경비함을 파견해 대치상황을 만들며 다양한 경로를 통해 중국에 수차례 항의했지만, 중국은 자국 영해라고 맞서고 있다.

VNA는 지난 13∼14일 열린 DOC 이행을 위한 제30차 아세안-중국 실무 회의에서 아세안 회원국들은 현재의 남중국해 긴장이 장기화할 경우 충돌 위험을 높여 지역의 안정과 안보, 평화를 위협할 수 있음을 우려했다고 전했다.

또 아세안 회원국들은 국제법에 따른 평화적 분쟁 해결, 긴장 고조 행위 자제 등을 주문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은 지난 15일 "우리는 주권을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싸워서 이길 각오가 돼 있다"고 영해 수호 의지를 밝혔다.

쫑 주석은 이에 앞서 지난 7일 이 문제에 대한 오랜 침묵을 깨고 당국에 남중국해 상황을 과학적으로 분석하라고 지시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쫑 주석의 발언과 관련 "중국과 베트남의 관계가 좋은 발전 국면으로 나아가기는 쉽지 않다"면서 "우리는 베트남이 중국과 함께 대화와 협상으로 해상의 갈등을 통제하고 실제 행동으로 남해(남중국해)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남중국해 중국 주장 영유권경계·중국군사기지
[그래픽] 남중국해 중국 주장 영유권경계·중국군사기지

[연합뉴스 DB]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