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美 '홍콩 인권법안' 통과에 "반격 조치할 것" 강력 반발(종합)

中외교부 "홍콩은 중국의 홍콩…외부세력 간섭 용납 못 해"
홍콩 정부 반발 성명…시위대는 "민주주의 승리" 환호
시위진압 경찰 부족에 소방관 등 임시 인력 투입 검토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국 외교부 제공]

(베이징·홍콩=연합뉴스) 김진방 안승섭 특파원 = 미국 하원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통과시키자 중국은 반드시 반격 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16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기자 문답을 통해 미국 하원의 홍콩 인권법 통과에 대해 "강렬히 분개하며 결연히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겅 대변인은 "현재 홍콩이 마주한 문제는 근본적으로 인권과 민주주의의 문제가 아니라 폭력과 혼란의 조속한 진압"이라며 "홍콩의 질서를 회복하고, 법치를 수호하는 것이 문제"라고 반박했다.

그는 이어 "미국 하원은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시위대가) 함부로 방화하고 상가를 부수고, 경찰에 폭력을 행사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를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로 규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명백히 이중잣대이자 일부 미국 인사가 인권과 민주주의 문제에 있어서 극단적으로 위선적이라는 것을 잘 보여준다"며 "이들은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깨뜨리고, 중국 발전을 견제하려는 음흉한 속셈을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또 "미국 역시 홍콩에 중요한 이익 문제가 걸려 있다"면서 "만약 법안이 최종적으로 통과된다면 중국의 이익뿐 아니라 중미관계 더 나아가 미국 자신의 이익도 훼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의 잘못된 결정에 대해 단호하게 반격에 나설 것"이라며 "이를 통해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사무는 중국 내정에 속한다"면서 "어떤 외부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우리는 미국이 정세를 분명히 보고, 낭떠러지에 이르러 말고삐를 잡아채기를 바란다"면서 "홍콩 관련 법안의 심의를 즉시 중단하고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 간섭에서 당장 손을 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중국 당국이 외교 사안에 대해 '분개'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외교 문제에서 중국이 보복 조치에 나서기 전 사용하는 '낭떠러지에 이르러 말고삐를 잡아채기'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도 이번 사안에 대한 중국 당국의 확고한 반격 의지가 분명히 드러난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도 이날 미국 의회의 움직임을 강력히 비판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홍콩 시민과 폭도는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면서 전날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 장관의 기자회견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신문은 또 논평(論評)을 통해 "홍콩의 청년들이 중국의 청년들처럼 꿈을 좇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블름버그 통신은 미국 하원이 15일(현지시간) 홍콩 인권법안을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이 법안에는 홍콩의 기본적인 자유를 억압한 인사에 대한 미국 비자 발급 제한과 자산 동결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미 하원은 또 이날 최루탄 등 시위 진압 장비의 대(對)홍콩 수출 금지 법안도 통과시켰다.

홍콩 정부는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통과에 대해 이날 "외국 의회가 홍콩 문제에 관여하는 것은 내정 간섭"이라며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

하지만 홍콩 시위대는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통과는 민주주의의 승리로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향한 홍콩 시민들의 지난한 투쟁에 전 세계가 화답한 것"이라며 환호하는 반응을 나타냈다.

홍콩의 대규모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주도해온 민간인권전선은 오는 20일 카오룽 지역에서 시위대의 마스크 착용을 금지하는 복면금지법 시행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편 홍콩 경찰은 최근 존 리 보안국장과의 면담에서 시위 진압 인력의 부족을 호소하면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홍콩 정부는 소방청, 관세청, 국세청, 출입국관리소 등의 인력을 지원받아 일부 경찰 업무에 투입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그 규모는 200명 안팎이 될 것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전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0/16 13: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