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 들어 교통사고 사망자 13% 감소…매달 감소 폭 확대

1∼9월 사망자 2천402명…음주운전 사망자는 31% 급감
울산 45.3% 최대 감소…인천·제주는 증가
택시 - 관광버스 교통사고 (PG)
택시 - 관광버스 교통사고 (PG)[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올해 들어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보다 13%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경찰청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1∼9월 교통사고 사망자는 2천40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2천787명)과 비교해 약 13.8% 감소한 것이다.

전년 대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은 6월 말 기준 9.2%, 7월 10.9%, 8월 13.1%로 매달 감소 폭이 커지고 있다.

경찰은 교통안전 의식 개선과 정부의 교통안전 종합대책이 점차 효과를 보는 것으로 분석했다.

음주운전 교통사고 사망자가 35.8%(96명) 줄었는데 음주운전 단속·처벌 기준을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법' 시행 영향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업용 차량 교통사고는 15.8%(87명) 감소했다. 렌터카는 25.6%(21명), 택시 15.9%(22명), 화물차 20.0%(31명), 시내·시외·고속버스 등 노선버스 18.8%(13명), 전세버스 6.3%(1명) 등 모든 유형에서 전반적으로 사망자가 줄었다.

보행 중 사망자는 898명으로 전년보다 15.0%(159명) 감소했다.

지역별 감소 폭은 울산이 45.3%로 가장 컸다. 광주(32.1%), 서울(21.8%), 충남(21.3%) 등 대부분 지역에서 사망자가 줄었으나 인천과 제주는 사망자가 각각 16.0%, 1.9% 늘었다.

국토부와 경찰청은 앞으로도 관계부처와 협업해 교통안전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특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3배 수준인 보행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오는 17일 오후 2시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보행사고 예방을 위한 협약식'을 연다.

이번 협약에는 국무조정실, 행정안전부, 국토부, 경찰청 등 4개 정부 부처와 운수사업 협회 등 10개 관계기관이 참여해 협업방안을 논의한다.

경찰은 또 가을 행락철을 맞아 대형 인명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화물차 과적, 전세버스 내 음주·가무 등 고위험 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6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