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현대미술 중심에 우뚝 선 '미디어아트 선구자' 백남준(종합)

테이트모던 대규모 회고전…초기 작곡부터 대규모 TV까지 200여점 망라
베네치아비엔날레 황금사자상 '시스틴 채플' 등 전시
'시스틴 채플' 감상하는 관람객
'시스틴 채플' 감상하는 관람객(런던=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의 백남준 회고전에서 관람객이 '시스틴 채플'을 감상하고 있다.'시스틴 채플'은 1993년 베네치아비엔날레에 독일관 작가로 참여한 백남준에게 황금사자상을 안겨준 작품으로, 테이트모던 회고전을 통해 올해 처음으로 재현됐다. 2019.10.15. [전혜정 런던 동아시아영화제 집행위원장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2019년에 재현된 '시스틴 채플'
2019년에 재현된 '시스틴 채플'(런던=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의 백남준 회고전에 등장한 '시스틴 채플'. 1993년 베네치아비엔날레에 독일관 작가로 참여한 백남준에게 황금사자상을 안겨준 작품으로, 테이트모던 회고전을 통해 올 처음으로 재현됐다. 2019.10.15 gogo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화려한 지느러미를 흔들면서 헤엄치는 금붕어, 우주를 떠도는 위성, 제의를 지내는 몽골인 등이 어지럽게 명멸한다. 정글짐 형태의 구조물에 설치된 수십 개 비디오 프로젝터가 사방 벽면과 천장에 쏜 영상은 아찔하기까지 하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의 백남준 회고전을 통해 공개된 '시스틴 채플'이다. 1993년 베네치아비엔날레(베니스비엔날레) 독일관 작가로 참여한 백남준은 전시관 한쪽 공간에서 '시스틴 채플'을 선보였다. 베네치아 출신인 마르코 폴로의 동방여행을 모티브로 동·서양의 이질적인 표상을 담아낸 작업이다. 이탈리아 시스티나 성당처럼 천장까지 다채로운 이미지의 향연이 펼쳐졌다.

미디어아티스트 백남준
미디어아티스트 백남준[연합뉴스 자료사진]

백남준에게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안겨준 '시스틴 채플'은 테이트모던 전시를 위해 26년 만에 재현됐다. 이날 현장을 찾은 전혜정 런던 동아시아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사람들이 '놀랍다', '컨템포러리하다'는 반응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를 4년간 기획한 이숙경 테이트모던 수석큐레이터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백남준은 '시스틴 채플'을 통해 글로벌 시대 이전인 근대에도 국제적으로 다방면 교류가 일어났음을 보여줬다"면서 "예전 작업 푸티지가 많이 사용돼 일종의 백남준 회고작으로 느껴지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17일 공식 개막하는 이번 전시는 미디어아트 선구자 백남준(1932∼2006) 예술을 폭넓게 조망한다.

테이트모던과 미국 샌프란시스코현대미술관이 주관한 이번 전시는 초기 작곡부터 대규모 텔레비전 설치까지 200여점을 망라한 백남준 사후 최대 규모 전시다. 백남준이 1964년 만든 첫 로봇 작업인 '로봇 K456 1964'와 TV 모니터 수십 대를 수풀 속에 심어놓고 자연과 기술의 차이점을 탐구한 'TV정원 1974/2002' 등이 포함됐다.

런던 테이트모던에 등장한 백남준 로봇
런던 테이트모던에 등장한 백남준 로봇(런던=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의 백남준 회고전에 나온 백남준의 첫 로봇 작업 'Robot K-456' . 2019.10.15 gogogo@yna.co.kr

이번 전시는 문화적 자부심이 높고 자국 우선주의인 영국 국립미술관이 백남준 예술을 대대적으로 조망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템스 강변에 방치됐던 뱅크사이드 발전소 건물을 개조해 2000년 개관한 테이트모던은 세계에서 첫손에 꼽히는 현대미술 공간이다. 지난 한 해 동안 테이트모던을 다녀간 각국 관람객만 590만 명에 이른다.

테이트모던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백남준의 혁신적이면서도 흥미로운 작업은 전 세계 예술가, 음악가, 공연가에게 영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 수석큐레이터는 "백남준은 영국에서는 크게 알려진 작가가 아니다"면서 "디지털 환경이 크게 발전한 오늘날 백남준의 선구자적인 작업을 보여준다는 데도 의미가 있다"고 소개했다.

이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를 계기로 세계적으로 백남준을 둘러싼 다양한 미술사적인 연구가 펼쳐질 것으로 본다"면서 "젊은 작가들에게도 적잖은 영감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남준 회고전을 준비한 이숙경 테이트모던 수석큐레이터
백남준 회고전을 준비한 이숙경 테이트모던 수석큐레이터(런던=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의 백남준 회고전을 기획한 테이트모던의 이숙경 수석큐레이터가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 백남준 회고전 프리뷰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10.15. gogogo@yna.co.kr

이번 전시를 계기로 미술사적 중요성에 비해 시장에서 지나치게 저평가된 백남준 작업의 거래도 활기를 띨 것으로 미술계 안팎에서는 기대한다.

이날 전시장에는 백남준 조카이자 작품 저작권자인 하쿠다 켄과 여러 미술계 관계자들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한 인사는 전했다.

테이트모던 전시는 내년 2월 9일 폐막한다. 이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스테델릭미술관, 미국 시카고 현대미술관, 샌프란시스코 현대미술관, 싱가포르 내셔널갤러리 등지를 돌며 백남준 예술을 알릴 예정이다.

백남준 'TV정원'을 들여다보는 사람들
백남준 'TV정원'을 들여다보는 사람들(런던=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테이트모던의 백남준 회고전에서 사람들이 대규모 설치작품 'TV정원'을 감상하고 있다. 2019.10.15. [전혜정 런던 동아시아영화제 집행위원장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ai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2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