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탈리아 지하경제 규모 275조8천억원대…GDP의 12.1%

[ANSA통신]
[ANSA통신]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의 지하경제 규모가 2017년 기준 2천110억유로(약 275조8천21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15일(현지시간) ANSA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통계청(ISTAT)은 불법 및 비공식 활동에 따른 경제 규모를 이같이 집계했다. 이는 이탈리아 국내총생산(GDP)의 12.1%에 달하는 것이다.

이 가운데 불법적인 활동과 연계된 경제 규모는 190억유로(약 24조8천140억원) 정도인 것으로 추산됐다.

이탈리아 지하경제 규모는 2014년 GDP의 13%로 최고치를 찍고서 이후 조금씩 수축하고 있다고 통계청은 전했다.

다만, 정부 통계로 잡히지 않는 이른바 비공식 경제 활동 인구는 2107년 기준 370만명으로 전년 대비 2만5천명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하경제와 탈세 규모를 줄이고자 현금 사용을 줄이고 신용·체크카드 사용을 장려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19: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