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택연금 지역 격차 최고 3배…서울 149만원, 경북 55만원

유의동 의원 "집값 비례 지급설계 보완 검토해야"
주택연금 가입 창구
주택연금 가입 창구[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안정된 노후를 위해 매달 연금방식으로 받는 주택연금 월 수령액이 지역 간 최고 3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경기 평택을)이 한국주택금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8월 말 기준 주택연금 월평균 수령액은 106만4천원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49만7천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 110만8천원, 제주 101만원, 부산 93만3천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경북은 55만8천원으로 17개 시·도 중에서 가장 낮았다. 서울과 비교하면 3배가량 차이가 난다.

충남·충북·전북 58만8천원, 전남 57만7천원 등으로 집계됐다.

주택연금 가입자 수도권 편중 현상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말 기준 전체 주택연금 가입자는 7천629명이다.

이 가운데 수도권인 서울·경기·인천 가입자가 전체의 63.4%인 4천843명에 달했다.

유 의원은 "집값에 비례해 받는 주택연금은 설계부터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가 생길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정책 보완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