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30년 부산 원도심 대변신…미55 보급창에 엑스포공원 조성

물길·도심길·하늘길 조성…27개 핵심사업 공개
부산 북항 재개발 1-2단계 구간
부산 북항 재개발 1-2단계 구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북항 재개발, 경부선 철도 지하화, 2030 월드 엑스포 등으로 추진되는 부산 원도심이 2030년까지 대변신을 한다.

부산시는 15일 오후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부산 대개조 핵심과제인 원도심 대개조 비전을 제시했다.

올 2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 '부산 대개조 비전'을 선포한 지 8개월여 만에 부산시가 구체적인 안을 발표한 것이다.

부산 원도심은 중구·서구·동구·영도구·부산진구·남구 등 6개 구로 전체 면적은 97.01㎢에 달한다.

원도심은 도심지역으로 번창했으나 현재는 도시 쇠퇴도가 전국 최고 수준인 95%로 소멸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부산시는 원도심에 2030년까지 '물길·도심길·하늘길'을 만들고 이를 수직으로 연결해 부산 대 도심권 시민생활축을 완성하겠다는 비전과 27개 핵심 사업을 공개했다.

물길 사업은 해양지역인 남항·북항과 도심하천인 동천을 연결하는 사업이다. 물길 사업은 미55 보급창 엑스포 기념공원 조성, 광무 비즈니스파크(친수공원), 영도 물양장 재생, 우암·감만 연구개발(R&D)지구 조성, 범천 수변공원 등 7가지 사업으로 구성된다.

55보급창
55보급창

시는 미55 보급창에 조성되는 엑스포 기념공원을 거점으로 남항, 북항, 부산항, 도심(부산시민회관~문현금융단지~광무교) 코스에 시티 크루즈를 운항할 계획이다.

도심길 사업은 동서고가도를 철거해 일부 구간에 하늘공원을 조성하는 사업을 비롯해 철길 생태 공원화, 혁신지구, 백 년 옛길 등 7가지 사업으로 추진된다.

하늘길 사업은 원도심 산복도로 일원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는 사업이다.

원도심 6곳에는 바다와 도심, 산복도로를 수직으로 잇는 폭 50m 도로를 건설하는 '수직이름길 사업'을 추진한다.

오거돈 부산 시장은 "원도심 지역에서 '북항 재개발·경부선 철도 지하화·2030 월드 엑스포 유치'가 동시에 추진되는 만큼 지금이 원도심 대개조를 이룰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 판단했다"며 "앞으로 시민공청회 등을 통해 각계각층 의견을 수렴해 부산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