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선침몰 정면 격돌…北 배상 요구에 日 "절대 수용 못 해"

日 정부 당시 동영상 공개 방침…시점은 검토 중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수산청 소속 구명보트가 2019년 10월 7일 일본 이시카와 현 노토 반도 북서쪽 동해상에서 일본 수산청 어업단속선과 충돌한 후 침몰한 북한 어선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도쿄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수산청 소속 구명보트가 2019년 10월 7일 일본 이시카와 현 노토 반도 북서쪽 동해상에서 일본 수산청 어업단속선과 충돌한 후 침몰한 북한 어선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동해 대화퇴(大和堆) 어장에서 북한 어선이 일본 정부 어업단속선과 충돌해 침몰한 사건과 관련, 북한의 배상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북한의 배상 요구에 대해 "전혀 수용할 수 없다"고 15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그는 북한의 요구와 관련해 베이징(北京) 대사관을 통해 신속하게 항의했다고 덧붙였다.

스가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가 사건 현장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표하는 방향으로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국민의 이해 촉진 등의 관점에서 공표하기로 한 것"이라며 공표 시기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일본 해상보안청과 수산청의 설명으로는 이달 7일 오전 9시께 동해에 접한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에서 북서쪽으로 350㎞ 떨어진 수역에서 일본 수산청 어업 단속선 '오쿠니'(大國)와 북한 어선이 충돌했다.

2019년 10월 7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북서쪽 해상에서 일본 어업 단속선과 충돌한 북한 어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수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 10월 7일 일본 이시카와현 노토반도 북서쪽 해상에서 일본 어업 단속선과 충돌한 북한 어선.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수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북한 어선은 충돌 후 20여분 만에 가라앉았고, 어선에 타고 있던 60여명은 일본 단속선과 해상보안청 순시선에 모두 구조된 뒤 다른 북한 어선에 인계됐다.

하지만 사건에 관한 북한과 일본의 상황 설명이 충돌하고 있다.

일본 수산청은 북한 어선에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퇴거하라고 경고하던 중 북한 어선이 갑자기 단속선을 들이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 동해 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를 감행했다"며 배상과 재발 방지책을 요구했다.

동해 '황금어장'인 대화퇴의 대부분은 한일 공동관리 수역에 속한다.

일본은 이 해역이 자국 EEZ라고 주장하고 있고 북한은 자신들의 전속경제수역(배타적경제수역)이라고 규정하는 등 양측은 최근 대화퇴를 놓고 대립하고 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