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감현장] 교육위, 호남 국립대 국감서 교수 일탈·비위 '질타'

막말, 자녀 학점 몰아주기, 추행, 연구윤리 위반…학생은 '몰카'
호남 국립대·병원 국감
호남 국립대·병원 국감(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1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에서 열린 2019년 국회 교육위원회 호남·제주권 국공립대학·병원 국정감사에서 각 대학 총장과 병원장들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15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호남·제주권 국립대 국정감사에서는 교수들의 땅에 떨어진 윤리의식이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은 "전북대에 왜 이렇게 일이 많냐"며 막말, 비위 등 교수들의 일탈을 싸잡아 비난했다.

서 의원은 "교수가 '룸살롱에 가면 다 알아본다. 여학생들도 많다'는 등 말을 했다"며 여성을 대상으로 막말하고 비하한 교수 실명을 거론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자녀에게 에이 플러스(A+)를 몰아주고, 수억대 연구비 횡령 의혹을 받는 다른 교수의 비위도 언급하며 징계 진행 상황을 캐물었다.

박경미 의원은 "전국 163개 대학에서 638명이 부모 수업을 듣는데 전북대는 21명으로 평균을 상회한다"며 "5개 대학, 13건 부정 사례 가운데 9건이 전북대 사례"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자녀에게 학점을 몰아준 교수와 관련해서도 "아들은 교수 아버지 수업을 7개 들어서 모두 A+, 딸은 8개 중 7개에서 A+를 받았다"며 "연구비까지 부당하게 집행한 의혹이 있으니 그야말로 비리 백화점"이라고 지적했다.

의원들은 외국인 여교수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교수의 복직은 불가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조승래 의원은 "전북대, 목포대, 순천대 등 연구윤리와 관련한 논란도 많고 반복적으로 벌어지는 것 같다"며 대학들의 재발 방지 대책을 따졌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연구비가 학생들에게 지급되면 곧바로 통지하는 등 집행을 투명화하려고 힘쓰고 있다"며 "사회적 문제들을 알고 있어 경각심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 근절될 때까지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원 전북대 총장은 "연구비 부정 사용이 끊이지 않아 연구윤리 감사실 기능을 강화해 승진, 단과대 학장 임용 시에 교수들이 검증받도록 하고 있다"며 "연구윤리 감수성을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의원들은 여학생 '몰카'로 퇴학 처분을 받은 광주교대 학생의 사례를 제시하며 예비 교원 양성 과정에서 성 인지 감수성 교육을 주문하기도 했다.

최도성 광주교대 총장은 "몇 개 과목이 개설됐지만 대부분 필수가 아닌 선택 과목으로 유지되다 보니 한계가 있었다"며 "교육과정 안에서 성 인지 감수성 제고를 위한 필수 과목을 개설하고 인권센터를 설치해 체계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