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진단…조사·신병처리 '변수'(종합)

MRI 검사 결과…어제 5차 소환조사 건강문제로 중단
첫 재판 사흘 앞…"수사기록 못봐 방어권 행사 불가" 입장 고수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진단…조사·신병처리 '변수'(종합) - 1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최근 뇌종양과 뇌경색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정 교수 측 변호인 등에 따르면 정 교수는 최근 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과 뇌경색 판정을 받았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진단 결과가 그렇게 나온 것은 사실"이라며 "심각성 여부는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전날 오전 9시 30분부터 5차 소환 조사를 받았으나, 오후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이후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청해 귀가 조치됐다.

그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이 아닌 한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교수는 영국에서 유학 중이던 2004년 흉기를 소지한 강도를 피하기 위해 건물에서 탈출하다 추락해 두개골이 앞에서부터 뒤까지 금이 가는 두개골 골절상을 당한 이후 두통과 어지럼증 등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뇌종양·뇌경색 판정이 과거 부상과 관련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 교수의 건강 악화가 조 전 장관의 사퇴 결심을 앞당긴 배경 중 하나가 됐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사퇴 입장문에서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됐다"며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의 사퇴와 상관없이 수사를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5차 조사가 조서 열람도 없이 중단된 만큼 6차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러나 정 교수의 건강 악화 변수로 향후 조사 일정은 불투명해졌다. 변호인 측은 의료진과 상의를 거쳐 소환 일정을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정 교수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두고서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의 사퇴, 정 교수의 건강 악화 등의 변수로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검찰이 더 거센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법원이 피의자의 건강 상태와 증거 수집이 충분히 된 점 등을 사유로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52)씨의 구속영장을 기각한 점도 검찰에는 부담 요인이다.

검찰 관계자는 정 교수의 소환 일정과 관련해 "정 교수 측이 진단서를 제출하면 살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변호인단은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재판과 관련해 전날 수사기록 열람·복사신청서를 추가로 제출했다.

변호인단은 수사기록을 보지 못해 제대로 된 방어권을 제대로 행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검찰은 정 교수의 다른 혐의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고, 증거인멸 등 수사에 방해될 우려가 있다며 공개를 거부하고 있다.

앞서 변호인단은 수사 기록을 보지 못해 공전이 예상된다며 오는 18일로 예정된 첫 공판준비기일에 대해 연기해달라는 신청서도 법원에 제출한 바 있다.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2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