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도 내년부터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안전관리비 지원

15개 시·군 46개 건축물 방치…이달 중 관련 조례 제정 예정
방치건축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치건축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공사중단으로 방치된 건축물에 대해 안전관리비용 등을 지원한다.

착공 신고 후 2년 이상 장기간 방치한 건축물의 현장 미관을 개선하고 안전을 확보하고자 2020년부터 시책사업으로 추진한다.

해당 건축물 인허가권자인 시장·군수가 건축 관계자에게 수차례 안전조치를 요구하였음에도 자금난 등 사유로 개선되지 않는 현장을 중심으로 지원한다.

안전관리를 위한 안전 펜스 설치, 낙하 방지망, 지하 공간 배수 등을 비롯해 벽화, 펜스 그래픽 작업 등 경관개선 등으로 현장의 위해요소를 대폭 개선할 방침이다.

매년 4동 이상의 안전관리비용 등을 지원해 도민의 안전을 도모하고 주거·도시경관을 개선하는 실효성 있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는 방치건축물에 대한 안전관리비용 지원 근거를 위한 조례를 이달 중 제정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앞서 도는 방치건축물의 체계적인 정비를 위해 2018년 12월 정비계획을 마련해 원주시 단계동 주상복합 건축물과 명륜동 영동코아백화점 2곳이 국가지원 선도사업으로 선정됐다.

한편 이날 현재 도내에는 15개 시·군에 46개 건축물이 방치되고 있다.

방치건축물은 착공 신고 후 공사중단 기간이 2년 이상 된 건물로, 단독·공동주택 13개소, 숙박시설 12개소, 판매·근린생활시설 등 12개소, 기타 9개소이다.

15년 초과 건물이 23개소, 10년 초과 15년 이하 14개소, 10년 이하 9개소이다.

원주가 6개소로 가장 많고, 춘천과 양양 평창 고성 각 5개소, 태백 4개소, 횡성 3개소, 강릉 속초 삼척 속초 영월 철원 각 2개소, 홍천 양구 정선 각 1개소이다.

안태경 도 건설교통국장은 15일 "방치건축물 중 사업성이나 활용성 등이 있는 현장은 이해관계자 등과 협의해 LH 선도사업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추진하는 한편 실질적인 정비를 위해 국비 지원을 건의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 및 대응에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