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비바리퍼블리카 '토스', 제3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종합)

KEB하나은행·SC제일은행·한화증권·중기중앙회 등 컨소시엄 참여
[[토스 제공]
[[토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15일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토스는 5월 26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탈락한 바 있다.

토스는 제3 인터넷전문은행 예비 인가를 신청한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의 지분 34%를 확보, 최대 주주 역할을 하게 된다.

KEB하나은행과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의 지분율로 2대 주주로 참여했다. 그 외에 SC제일은행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 4% 등이다.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도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는 인터넷은행 설립·운영 안정성·사업 연계 시너지 창출을 고려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KEB하나은행과 SC제일은행 등 시중은행 2곳이 참여함으로써 자본 안정성 확보는 물론 은행 운영 전문성과 다양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토스는 강조했다.

또 한화투자증권의 금융업 운영 경험과 웰컴저축은행의 중금리 신용대출 역량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토스 관계자는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경제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와 연계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최적화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랜드월드의 광범위한 리테일 네트워크를 활용한 사업 연계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토스뱅크는 한국 금융 시장에 필요한 혁신을 만들 새로운 인터넷은행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금융 소외 계층에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중신용 개인 고객과 소상공인 고객을 집중 유치할 계획이다.

특히, 최근 월 활성사용자 1천만명을 돌파한 토스를 비롯해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다양한 전략 주주의 방대한 고객군을 기반으로 기존 시장에 없는 혁신적인 금융상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토스뱅크 컨소시엄 관계자는 "토스가 국내 핀테크 산업을 본격적으로 열었다면, 토스뱅크는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으로 선을 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날까지 제3 인터넷 은행 예비 인가 신청을 받는다.

[[토스 제공]
[[토스 제공]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5 09: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