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체가 결제수단'…글로벌 車업체 5곳 실증실험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자동차 차체가 결제수단의 역할을 하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혼다, BMW,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르노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 5곳이 협력해 운전 중 발생하는 주차료나 통행료 등을 자동 결제하는 서비스 기반 마련에 나선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이 서비스는 사람의 주민등록번호처럼 각 자동차에 디지털 정보를 담는 고유 ID를 부여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ID에는 해당 차량을 만든 공장과 구입자, 운전 중 받는 서비스 내용 등에 관한 차량별 정보가 블록체인 방식으로 기록되고 이를 토대로 주차료, 통행료 등을 자동으로 결제토록 하는 개념이다.

이 서비스가 실용화되면 차량 자체가 결제 수단으로 사용되기 때문에 통행료 결제를 위한 하이패스 단말기 같은 장치가 필요 없게 된다.

혼다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혼다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동차 기능을 이동 수단에서 결제 및 정보 관리를 아우르는 사회 인프라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하는 혼다 등 5개 글로벌 자동차업체는 내달부터 각사가 참여하는 블록체인 국제단체 '모빌리티 오픈 블록체인 이니셔티브(모비)'를 통해 미국에서 이 서비스의 실증 실험을 시작할 예정이다.

닛케이는 "이 서비스는 통신 기능을 갖춘 전기자동차(EV)에서 이용토록 하는 것을 상정하고 있다"며 "고속도로 통행료, 차량 수리비, 드라이브인 식당 이용료 등의 지출 이력을 차량 ID별로 기록해 충전소에서 일괄해 자동지불하는 시스템으로 연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글로벌 자동차업계는 디지털 통화를 사용하는 새로운 서비스의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혼다는 GM과 협력해 전기차의 전력 관리 상황을 블록체인으로 기록하는 연구를 시작했다.

이 연구는 정전 시에 전기차에 충전된 전기를 디지털 통화를 받고 가정이나 기업에 송전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4 15: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